설리 죽음 이후, 마지막 인스타 글 악플은 이제 없다
설리 죽음 이후, 마지막 인스타 글 악플은 이제 없다
  • 정시환 기자
  • 승인 2019.10.14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악플의밤 캡처
사진= 악플의밤 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가수 겸 연기자 설리의 죽음 이후 마지막 인스타 글에서는 더이상 최근 악플이 남아있지 않다.

 

14일 설리의 죽음에 평소의 악플을 볼 수 없었다.

 

네티즌들은 설리의 마지막 글인 "그 고백 받아주겠어" 인스타에 "그냥 당신이 제발 좋은 곳에서 행복하길 바래요.", "진리야 그곳에선 행복하길 바라 푹 쉬어", "이제 하늘의 별이 되서 행복하게 하늘나라에서 행복하게 지내세요", 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등 고인에 대한 명복을 비는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

 

설리는 평소 악플에 많이 시달리고 있던 연예계 대표적 스타였다. 그로 인해 네티즌들은 '악플을 금지하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성토까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악플에 대해 JTBC2 예능 '악플의 밤'에 까지 나와 악플에 대해 이야기 하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