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20:00 (목)
김부겸 총리 “방역 중대 위기…언제라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김부겸 총리 “방역 중대 위기…언제라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07.04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주말에 예정된 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 자제를 요청하는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주말에 예정된 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 자제를 요청하는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지난 1년 반 동안 국민 모두가 고통을 감내하며 힘들게 쌓아 온 우리의 방역이 중대한 위기에 처했다”며 “코로나19 확산세를 꺾는 일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를 멈춰 세울 수 있는 것은 결국 국민 여러분의 일관된, 일치된 방역수칙 준수밖에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자체와 긴밀히 협의해 언제라도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는 한편, 현장에서 실효성을 가지는 방역 조치를 추가적으로 강구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총리는 “전체 확진자에서 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이 사흘 연속 80%를 넘고 있고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의 90%가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최근 1주간 확진자 수로만 보면 수도권은 이미 새로운 거리두기 3단계 기준을 초과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또 “활동량이 많은 젊은 층에서 확진이 늘고 있는 것도 우려스럽다”며 “최근 한 주간 전체 확진자 10명 중 4명이 바로 20~30대”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는 ‘자율과 책임’의 원칙에 기반하고 있다”며 “각 지자체별로 단계 조정 등 권한이 확대되지만 책임도 함께 뒤따르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의 지자체는 권한과 책임을 갖고 지역별 방역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유행상황에 따라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와 운영제한, 검사 확대 등 지역별 조치를 탄력적으로 시행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모임과 회식은 당분간 자제하고 백신을 접종 받으셨더라도 실내와 사람이 많은 실외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달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기로 한 것과 관련해 “만약 집회를 강행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엄정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방역수칙을 지키겠다 다짐하더라도 전국에서 대규모 인파가 모여들어 함께 함성과 구호를 외치는 것이 지금 이 상황에서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다”며 “백신 접종으로 일상에 더 가까워지려는 7월, 그 희망의 발걸음을 붙잡는 어떠한 행동도 정부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 수도권에서의 대규모 집회는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의 불길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위험천만한 행동”이라며 “민주노총은 지금이라도 집회를 철회하는 용기있는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지금까지 숱한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견뎌온 국민 여러분의 힘을 믿는다”며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방역에 힘을 모아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꺾고 계획된 전 국민 백신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돼 11월에 온 국민이 일상 회복의 기쁨을 함께 맛볼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