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 최고령 이충희 합류 시청률 자체최고로 상승
뭉쳐야찬다, 최고령 이충희 합류 시청률 자체최고로 상승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11.11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사진=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JTBC 예능 ‘뭉쳐야 찬다’ 11월 10일 방송에 ‘어쩌다 FC’ 역대 최고령 선수로 이충희가 출연 후배 선수들 못지 않은 열정으로 활약하며 시청률 상승에 공헌했다. 

 

이날 수도권 시청률은 7.2%, 전국 시청률은 6.2% (TNMS, 유료가입)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에서 모두 지금까지 ‘뭉쳐야 찬다’ 중 가장 높은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결과 ‘뭉쳐야 찬다’는 방송시간대가 겹치는 동시간대 예능 1위 프로그램 SBS ‘미운우리새끼’와의 시청률 간격을 줄였다. 

 

이날 ‘미운우리새끼’는 ‘뭉쳐야 찬다’와 반대로 1~3부 모두 전주 대비 시청률이 하락 했는데 ‘미운우리새끼’ 시청률 1부 시청률은 14.0%, 2부 16.8%. 3부 16.7%를 기록하며 각 각 한 주 전 보다 2.0%p, 1.9%p, 2.2%p 하락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