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정관 스님 게스트 출연, ‘샤론 스톤’으로 불린 사연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정관 스님 게스트 출연, ‘샤론 스톤’으로 불린 사연은?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0.02.0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사진 =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3>(2017)을 통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린 사찰 음식의 대가 정관 스님이 5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 출연한다.

 

매회 각 분야의 셀럽들을 초대해 다양한 토크를 나눠온 이동욱은 정관 스님을 만나 사찰 음식, 음식의 의미 등에 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사찰 음식의 대가, 정관 스님이 ‘샤론 스톤’으로 불린 사연

 

정관 스님은 호스트 이동욱이 사찰 음식에 대한 설명을 부탁하자 ‘수행을 하기 위해 먹는 음식’이라 답하며, 특히 한식과 다른 점을 자세히 설명했다. 호스트 이동욱은 아랍 에미리트, 독일 등 세계 각국을 다니며 한국의 사찰 음식을 알리고 있는 정관 스님에게 전 세계인들이 유독 ‘한국의 사찰 음식’에 열광하는 이유에 대해 물었다. ‘철학자 셰프(2015 뉴욕 타임즈)’, ‘서양 최고 요리사들에게 영감을 준다(2016 영국 가디언)’ 등 외신의 극찬을 받으며 ‘음식 외교’에 앞장서고 있는 스님의 답변은 무엇이었을까?

 

또한 정관 스님은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초청받고 제임스 비어드 어워드에서 수상까지 거머쥔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3>(2017)의 제작 비하인드를 들려줄 예정이다. 처음 외신의 제안을 받았을 땐 단칼에 거절했지만, 결국 20명에 달하는 스태프들과 한 달 정도 함께 지내며 촬영에 임했다고 한다. 정관 스님은 미국 다큐멘터리 스태프들에게 ‘샤론 스톤’으로 불리게 된 사연도 ‘욱토크’에서 밝힐 예정이다.

 

이동욱X장도연, 사찰 음식에 반하다

 

호스트 이동욱은 전남에 있는 천진암을 찾아 스님과 더 심도 깊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두 사람은 정월 대보름을 앞두고 음식 준비를 함께했는데, 정관 스님은 ‘식재료가 가진 맛과 향을 최대한 끄집어내야 한다’, ‘음식은 레시피가 아닌 마음으로 하는 것’이라며 자신의 철학을 앞세운 조리법을 공개했다. 음식을 준비하는 동안 스님과 이동욱은 예상치 못한 케미를 보여주기도 했는데, 펄펄 끓는 물에서 막 건진 시금치를 맨손으로 만져야 하는 상황이 오자, 태연한 모습을 보인 스님과 달리 괴로워하는 이동욱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쇼MC 장도연 역시 유럽 각국 출신의 외국인들과 함께 정관 스님의 사찰 음식을 맛보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사찰 음식의 맛을 본 그들은 다른 레벨이라며 연신 감탄사를 연발했다.

 

스님도 피할 수 없는 플렉스 토크!

 

‘욱토크’의 시그니처 코너인 플렉스 코너에서 정관 스님은 우려와는 다르게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토크를 이어갔다. ‘셰프들의 BTS'라는 키워드가 나오자, 정관 스님은 김장철이 되면 국내외 유명 셰프들이 ‘김치 담그는 법’을 배우기 위해 자신을 찾아온다며 한껏 플렉스 했다. 처음엔 몇몇 국내 셰프들로 시작했지만, 어느새 전 세계의 미슐랭 스타 셰프들까지 한국으로 찾아온다고 말했다.

 

이어진 시추에이션 토크에서는 호스트 이동욱과 쇼 MC 장도연이 정관 스님과 함께 차담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스님이 차를 따라주자, 차분하고 엄숙해야 할 자리에서 이동욱과 장도연은 자꾸만 평소의 버릇이 튀어나와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음식을 통해 깨달음을 얻는 정관 스님과의 이야기는 오늘(5일) 밤 10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