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예술무대 ‘한국인이 사랑하는 클래식 스타,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의 선물’
TV 예술무대 ‘한국인이 사랑하는 클래식 스타,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의 선물’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0.02.1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TV예술무대’
사진= MBC ‘TV예술무대’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이번 주 MBC ‘TV예술무대’에서는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들고 안방극장을 찾는다. 

 

‘리처드 용재 오닐의 선물’ 편에서 리처드 용재 오닐은 스페인 알함브라 콩쿠르 우승자인 클래식기타 여신 박규희, 그리고 국내 최초 세계 하모니카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한 하모니시스트 박종성과 함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꾸민다. 

 

또 그의 절친한 친구 바이올리니스트 스테판 피 재키브와는 바흐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을 들려주는데, 이때 리처드 용재 오닐은 비올라가 아닌 바이올린을 들고 무대에 오른다. 특히 이번 연주회는 플라멩코, 탱고, 팝, 클래식까지 장르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한다.

 

이번 주 MBC ‘TV 예술무대’, ‘리처드 용재 오닐의 선물’ 편은 2월 15일(토) 밤에서 일요일로 넘어가는 1시 45분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