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경찰내사 "사실 아냐"
윤석열 부인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경찰내사 "사실 아냐"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2.1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렬 검찰총장 (사진= 검찰청 홈페이지 캡처)
윤석렬 검찰총장 (사진= 검찰청 홈페이지 캡처)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오늘(17일) 뉴스타파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인 김건희씨가 주가조작 의혹으로 경찰 내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는 2013년 당시 경찰 내사보고서를 인용해 권 회장이 2010~2011년 주식 시장에서 ‘선수’로 활동하던 이모씨와 함께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했다고 밝혔다.

 

또 김씨도 주가조작에 ‘전주’로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증권 계좌, 현금 10억원을 이씨에게 맡긴 정황을 경찰이 포착했다고 했다.

 

이에 경향신문 등 국내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내사 대상자가 아니였으며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경찰에서는 제보를 받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에 대한 내사는 진행했지만 김씨는 내사 대상이 아니고 접촉한 적도 없다며 증거도 없고 제보자의 진술 뿐이라고 전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