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물러설 수 없는 ‘시간전쟁’ 돌입, 최고 시청률 8.1 ‘최고의 1분’
'런닝맨' 물러설 수 없는 ‘시간전쟁’ 돌입, 최고 시청률 8.1 ‘최고의 1분’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0.02.1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SBS '런닝맨'
사진제공 = SBS '런닝맨'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SBS ‘런닝맨’이 굳건한 2049 타깃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4.7%(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끼리끼리’ 등을 모두 큰 격차로 제쳤다. 평균 시청률은 1부 5.8%, 2부 7.3%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1%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제작진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계획했던 해외 및 야외촬영을 전면 취소하면서 실내에서 펼쳐지는 ‘방구석 특집 1탄 ? 런닝 카운트다운’ 레이스를 진행했다.

 

게스트로 배우 강한나와 개그맨 허경환이 출격한 가운데, 멤버들은 한 명씩 무작위로 휴대폰을 선택했다. 휴대폰에 설정된 타이머가 종료되면 바로 아웃되어 심판으로 전환, 제작진을 도와야 하지만, 서클 안에 있는 동안은 시간이 멈춘다. 각자 타이머가 다르게 설정된 것이 ‘꿀잼포인트’다.

 

첫 번째 미션은 ‘숨은 물건 찾기’로 그림 속에서 찾아낸 물건을 ‘런닝맨’ 회의실에서 가지고 와야 했다. 허경환 팀이 승리했고, 룰렛 돌리기를 통해 ‘시간 전쟁’이 시작됐다. 양세찬은 1등에게 40분을 뺏었고, 허경환은 유재석에게 1시간을 가져왔다. 반대로 하하는 투자한 17분을 전소민에게, 유재석은 그나마 남긴 42분 중 30분을 투자시간으로 날려 ‘시간 부자’에서 거지가 되고 말았다.

 

점심시간에서는 강한나가 지석진에게 50분을 뺏는 데 성공했고, 이어진 두 번째 미션 ‘딸기게임’에서는 종료 임박을 앞둔 유재석이 실수를 연발하며 2분대의 시간만 남겨두게 됐다. 김종국 팀이 승리를 거둔 가운데, 강한나는 지석진에게 한 시간을 뺏어내 지석진을 아웃시켰다.

 

최종 미션은 ‘시간 탐험대’였다. 자신보다 시간이 많은 사람의 이름표를 뜯으면 시간을 얻고, 자신보다 시간이 적은 멤버의 이름표를 뜯으면 오히려 자신의 시간이 차감된다. 모두가 운명의 이름표 뜯기 레이스에 돌입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1%를 기록했다.

 

과연, 시간 종료를 앞둔 유재석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다음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