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2' 낭만적인 ‘개멋부리는 웃음’ 총집합!…‘돌담병원’ 비하인드컷 대방출!
'낭만닥터 김사부 2' 낭만적인 ‘개멋부리는 웃음’ 총집합!…‘돌담병원’ 비하인드컷 대방출!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0.02.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SBS ‘낭만닥터 김사부 2’ 한석규-이성경-안효섭-진경-임원희-변우민-김민재-신동욱-소주연 등 ‘낭만 군단’의 ‘개멋부리는 웃음’ 비하인드컷이 방출됐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지난 11일 방송된 12회는 수도권-전국-2049 시청률에서 화요일 방송된 전 채널 중 1위를 기록 ‘시청률 트리플 크라운’을 석권하면서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6주 연속 흔들림 없이 월화 동시간대 1위 왕좌를 지켜내면서 최강자의 위세를 드러내고 있다.

 

이와 관련 단 4회 만이 남은 ‘낭만닥터 김사부 2’ 배우들이 ‘막강 팀워크’를 증명하며 행복한 웃음을 지어보이는 각양각색 모습들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랜 시간 동안 동고동락해온 한석규-이성경-안효섭-진경-임원희-변우민-김민재-신동욱-소주연 등 ‘낭만 군단’들이 ‘돌담병원’ 안팎에서 서로 배려하고 격려하며 촬영을 진행하고 있는 것. 투혼을 벌이며 열연을 펼치다가도 촬영을 준비하고 대기하는 시간에는 유쾌한 농담과 박장대소하는 담소들로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2’를 이끌고 있는 한석규는 ‘낭만 멘토’ 김사부답게 ‘개멋부린다’는 특유의 너털웃음으로 현장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평소에도 후배들을 다독이면서 다채로운 농담으로 웃음바다를 일구는 한석규는 예측하지 못했던 돌발 애드리브를 날린 후 웃음보를 터트리는가 하면, 안효섭-신동욱-진경 등과 대화하면서도 연신 ‘낭만 스마일’을 날려 분위기를 돋웠다.

 

이성경은 유난히 새하얀 피부가 돋보이는, 환한 눈웃음과 여신 미소로 현장의 분위기를 화사하게 만들고 있는 터. 다친 목 부위를 치료하는 장면에는 웃음보가 터진 이후 그치지 않는 웃음 때문에 애를 먹는 모습으로 활력을 높였다. 안효섭은 어디서나 웃음을 잃지 않고, 열정을 불태우면서도 뜻하지 않은 곳에서 ‘함박웃음’을 폭발시키고 있다. 대사가 잘못되자 갑자기 익살스러운 미소를 지어보이는 가하면, 한석규-신동욱과의 장면에서는 코믹한 두 사람 때문에 웃음을 참지 못하고, 치킨을 먹는 소주연을 보고는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기 위해 얼굴을 감싸 쥐는 등 다양한 웃음 리액션을 선사하고 있다.

 

또한 진경-임원희-변우민은 김사부 뒤를 이어 ‘돌담병원’ 공식 개멋부리는 웃음을 촬영장 곳곳에서 선보이고 있다. 진경은 유독 강한 수쌤의 파워를 혼신의 연기로 펼쳐내다 웃어 버렸고, 임원희와 변우민은 여러 가지 코믹 애드리브를 시도하며 현장에 ‘낭만 웃음’ 에너지를 안기고 있다. 신동욱은 특유의 화법으로 자신의 등장 장면이 아닌 다른 배우들의 장면에서도 웃음보를 자극하는 행보를 보여 현장 스태프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민재와 소주연은 극중 알콩달콩한 두 사람 사이만큼이나 연신 하하호호 웃으며 찰떡 팀워크를 유감없이 발산,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낭만 멘토’ 한석규를 중심으로 막강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모든 배우들이 선보이는 ‘낭만 팀워크’가 그야말로 최강”이라며 “현장에서도 항상 웃음꽃이 만발하는, 행복한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 단 4회만 남은 ‘낭만닥터 김사부 2’의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 13회는 오는 17일(월)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