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조보아, “이런 열정 의사를 기다렸습니다!” 험준한 산속 깊은 곳‘첫 왕진 출동’ 현장!
‘포레스트’ 조보아, “이런 열정 의사를 기다렸습니다!” 험준한 산속 깊은 곳‘첫 왕진 출동’ 현장!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0.02.1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IHQ
사진 제공 = IHQ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포레스트’ 조보아가 험준한 산속 깊은 곳도 아랑곳없이 질주하는, ‘첫 왕진 출동’ 현장이 포착됐다.

 

조보아는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스타포스, 가지콘텐츠)에서 좌천당한 미령 병원에 환자를 유치하기 위해 미령 마을로 왕진을 나서는가 하면, 의료진이 필요한 곳에 협력 제안을 넣는 등 의사로서 소임을 다하려 노력하는 정영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포레스트’는 지난 9, 10회 방송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7.5%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달성하며 기분 좋은 피톤치드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정영재는 강원 명성 병원으로 향해야 할 환자를 실은 셔틀버스가 미령 병원으로 오자 오랜만에 환자를 진료했다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다음날 박진만(안상수)으로부터 강산혁(박해진)이 셔틀버스를 보냈다는 사실을 듣게 됐고, 이에 강산혁에게 관계의 선을 넘었다며 분노를 터트렸다. 더욱이 이어진 연애 갑론을박 중 청진기로 쐐기를 박는가 하면, 키스를 퍼붓는 강산혁에게 지지 않겠다는 듯 장단을 맞추면서 예측불가 ‘숲속 힐링 로맨스’를 선사했다.

 

이와 관련 조보아가 고수희와 함께하는 ‘긴급 숲속 왕진’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정영재가 지난번 마당에 쓰러져 있던 노인과 이번엔 숲속에서 마주하게 되는 장면. 정영재는 왕진 가방을 들고 김간호사(고수희)와 정글 같은 숲속을 헤치고 달려가던 중 쓰러져 있는 노인을 발견하자, 재빨리 진맥하는가 하면 환하게 웃으며 노인을 안정시킨 채 일으켜 세운다. 위기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소임을 다하는 정영재를 김간호사가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장면이 펼쳐지면서, 극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조보아의 ‘첫 왕진 출동’ 장면은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한 사찰에서 진행됐다. 조보아는 삼복더위 속 진행된 촬영에서 스태프들의 노고를 덜어주기 위해 함께하는 고수희와 자체 리허설을 진행하며 시간을 단축시켰다. 또한 카메라가 이동하는 중간에는 땅에 누워있는 출연진 주변에 벌레를 쫓아주기 위해 연신 부채질을 하는가 하면, 잔가지를 치우는 등 현장에서도 비타민 역할을 자처, 현장에 활력을 돋게 만들었다. 또한 높은 몰입도로 일사천리 촬영을 마친 후 출연진의 옷을 털어주고,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훈훈한 분위기를 생성했다.

 

제작진 측은 “조보아는 울창한 숲과 험준한 산에서 이어진 강행군 속에서도 오히려 배려하고 웃음을 잃지 않은 채 열정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진짜 ‘나’를 찾아가는 동시에 숲이 지닌 비밀과 마주하게 되면서 펼칠 조보아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