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美게임쇼 PAX EAST에서 마블 최초의 모바일 오픈월드 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 첫 공개
넷마블, 美게임쇼 PAX EAST에서 마블 최초의 모바일 오픈월드 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 첫 공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3.0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북미 게임쇼 ‘팍스 이스트(PAX EAST) 2020’에서 마블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마블 최초 모바일 오픈월드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Marvel Future Revolution)'을 개발하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컨버전스로 위기에 빠진 세계를 슈퍼 히어로 집단 '오메가 플라이트(Omega Flight)'가 슈퍼 빌런에 대항해 지켜 나가는 스토리로, 마블코믹스 ‘어벤져스’, ‘토르’, ‘아이언맨’, ‘판타스틱 포’, ‘블랙 팬서’, ‘캡틴 마블’을 쓴 작가 ‘마크 슈머라크(Marc Sumerak)’가 시나리오를 직접 작성했다. 

 

넷마블은 팍스 이스트에서 '마블 퓨처 레볼루션'의 세계관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트레일러 영상을 최초로 공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언리얼엔진'을 기반으로 한 트레일러 영상에는 게임 캐릭터로 제작된 '캡틴 아메리카', '캡틴 마블', '스파이더맨', '닥터 스트레인지'의 모습이 우선적으로 공개됐다. 또한, 넷마블은 마블의 3D 오픈월드를 충실히 구현한 '사카아르(Sakaar)'와 '잔더스(Xandearth)' 지역을 공개하며, 모바일 최초로 마블 히어로들이 누빌 오픈월드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했다.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은"마블과의 굳건한 파트너쉽을 통해 모바일 RPG '마블 퓨처파이트'를 5년 가까이 성공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었다"며 "뛰어난 협업 속에 '마블 퓨처 레볼루션'이라는 마블 최초의 모바일 오픈월드 RPG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마블 게임즈 부사장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빌 로즈만(Bill Rosemann)’은 "마블의 팬이라면 히어로가 되어 광대하고 생동감 있는 마블 유니버스를 자유롭게 탐험하고 싶은 꿈이 있을 것이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그 꿈을 실현시켜줄 뿐 아니라 기존에 볼 수 없었던 히어로들의 모습으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하는 재미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보스턴에서 매년 개최되는 팍스 이스트는 메이저 게임 전시회 중 하나다. 신작 전시, 게임 대회, 코스튬플레이 등 이용자들에게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진행해 '게이머들의 축제'라고도 불린다.

 

‘팍스 이스트 2020’에서 공개된 '마블 퓨처 레볼루션' 영상은 공식 사이트(https://marvelfuturerevolution.com)와 유튜브 채널(https://youtu.be/49Aef4pe-dQ)에서 확인할 수 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