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심려끼쳐 국민께 죄송…열심히 하겠다"(종합)
이재용 "심려끼쳐 국민께 죄송…열심히 하겠다"(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8.1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이동하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고 재수감된 지 207일 만이다. 2021.8.1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의왕=뉴스1) 정상훈 기자,주성호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국정농단'사건으로 재수감된 지 207일 만에 출소하면서 "국민 여러분들께 너무 큰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자신을 향한 기대를 잘 듣고 있다면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인 이날 오전 10시4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정문을 통해 출소했다. 흰색 셔츠에 검은색 정장, 노타이의 이 부회장은 마스크를 낀 채 모습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이 구치소 담장을 넘어 출소한 것은 지난 1월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아 재구속된 지 207일만이다.

'국민들에게 한마디를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부회장은 "국민 여러분들께 너무 큰 걱정을 끼쳐드렸다"면서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허리를 굽혔다.

이어 이 부회장은 "저에 대한 걱정, 비난, 우려 그리고 큰 기대도 잘 듣고 있다"면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출소 직후에도 향후 삼성물산 합병 및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등 2건의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점과 취업제한 조치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또 경제활성화 대책으로 무엇을 고민하고 있는지, 반도체 투자와 코로나19 백신 등 어느 곳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입을 열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미리 준비된 검은색 차량을 타고 구치소를 빠져나갔다. 구치소 현장에는 이날 오전부터 수많은 취재진과 '1인 방송' 유튜버, 시민단체, 민주노총 등 많은 관계자들이 자리했다.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해 경찰도 50명 이상의 경력을 구치소 주위에 배치했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이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다가오는 광복절 연휴때 자택에서 휴식을 취한 이후 곧장 주요 사업장 등을 방문하며 경영에 복귀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는 법무부가 이 부회장에 대해 가석방을 결정한 배경과도 무관치 않다. 지난 9일 가석방 발표 직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국가적 경제상황과 글로벌 경제환경에 대한 고려 차원"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 받고 재수감된 지 207일 만이다. 2021.8.1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