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매트릭스, 급성 장염 원인 바이러스 다중진단 신제품 ‘네오플렉스 GI-Virus6’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진매트릭스, 급성 장염 원인 바이러스 다중진단 신제품 ‘네오플렉스 GI-Virus6’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3.3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자료: 네오플렉스 GI-Virus6 제품
사진자료: 네오플렉스 GI-Virus6 제품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진매트릭스(109820, 대표이사 김수옥)는 급성장염 원인 6종 바이러스를 일괄 다중 진단하는 멀티플렉스 제품 '네오플렉스 GI-Virus6(NeoPlex GI-Virus6 Detection kit)'의 식약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네오플렉스 GI-Virus6'는 소화기 원인 바이러스를 한 번에 다중검사 할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 급성 장염, 설사 유발의 주요 원인인 노로바이러스를 포함해, 영유아 중증 설사를 일으키는 로타바이러스, 소화기 아데노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6종을 단일 검사로 일괄 진단할 수 있다. 해당 진단제는 다수의 감염체를 단 한번의 과정으로 신속 정확하게 검사할 수 있어, 불필요한 검사를 최소화하고 환자의 입원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현재 급성 장염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 중 바이러스 원인 사례가 70% 이상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단체 급식과 배달, 편의식 등 외식이 증가하면서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경로로 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해당 질환의 경우, 초기 증상이 미열•설사•구토•메스꺼움•식욕부진 등으로 코로나바이러스나 독감바이러스 등 호흡기 감염 질환과도 유사하여, 신속하고 정확한 선별 진료를 위해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진매트릭스 관계자는 “이번 ‘네오플렉스 GI-Virus6’ 식약처 허가로, 회사는 성감염병검사제품(STI), 호흡기감염 검사제품(RI)과 더불어 소화기질환 관련 제품(GI)까지 제품 라인업을 두루 확보했다"며, “다양한 분자진단 분야 중에서도 가장 성장성이 높고, 제품 수요가 높은 분야에 집중해 회사의 원천기술 C-Tag™를 적용하고 제품경쟁력을 확보했다. 멀티플렉스 제품 수요처에 기존 제품과 차별화해, 국내 및 해외 매출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인해 해외에서 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더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를 네오플렉스 기반 분자진단 제품들의 수출을 확대하는 교두보로 활용해 2020년 해외 영업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