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P4G 개도·선진국 절충점"…외교부 "매우 의미있는 성과"(종합)
靑 "P4G 개도·선진국 절충점"…외교부 "매우 의미있는 성과"(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8.20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정상토론세션에서 의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6.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최소망 기자 = 청와대는 올해 5월 서울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서울선언문'에 영국과 캐나다 등 주요 국가들이 서명을 거부했다는 보도와 관련 "중견국과 개발도상국, 선진국 사이에 절충점을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P4G 서울선언문에 영국과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 7개국과 유엔을 포함한 국제기구 상당수가 내용이 기대에 못 미친다는 등의 이유로 동참을 거부했다'는 보도에 대해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관계자는 "(P4G 회의에) 국가로는 45개국이 참여했고 이중 38개국이 서명했는데 (덴마크에서 열린) 첫 번째 P4G 회의에 비해 참여국도, 서명국도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P4G는 중견·개도국 위주의 협의체"라며 "중견·개도국에 중점을 둬 선언문을 발표하다 보면 유럽국가를 포함한 선진국에서는 기대에 좀 못 미친다는 평가를 할 수 있다. 반면 선진국 기준에 따르면 중견·개도국들이 서명을 안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외교부도 "정부는 이번 P4G 정상회의에 참여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다양한 입장을 균형 있게 반영해 서울선언문을 준비했다"면서 청와대와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과 중국이 참여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고 자평하기도 했다.

외교부는 기자단에 이날 오후 설명자료를 내고 "기후변화, 환경 의제는 국제사회 내 선진국과 개도국 간 이견이 크고 합의 도출이 어려운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선진국과 개도국을 모두 포용할 수 있는 서울선언문안을 도출해 선진국과 다양한 개도국을 포함해 39개국의 폭넓은 참여와 지지를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또 "특히 온실가스 배출 1~2위 국가인 미국과 중국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탈석탄 독려를 명시한 선언문에 함께 참여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번 보도와 관련 "국제사회의 기후변화대응 노력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동참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인 그린뉴딜·2050 탄소중립 선언·해외석탄화력발전 공적금융지원 중단·상향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제출 공약 등과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지난 5월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열린 P4G 회의는 일정을 마치면서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강조하는 한편 탄소 감축 노력 등을 담아 서울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번 선언문에 서명하지 않은 7개국은 영국과 독일, 프랑스, 캐나다, 아르헨티나, 멕시코, 유럽연합(EU)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