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06:50 (목)
[재계說] 현정은 회장 장녀 정지이, 임당장학문화재단 이사장 취임
[재계說] 현정은 회장 장녀 정지이, 임당장학문화재단 이사장 취임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8.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재계에서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녀 정지이 현대무벡스(옛 현대유엔아이) 전무가 지난 7월 23일 임당장학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한것으로 전해진다.

임당장학문화재단은 현 회장의 모친 김문희 용문학원 명예이사장과 부친 故 현영원 현대상선 회장이 2005년 5월 설립한 장학재단으로 설립 후 김문희 이사장이 임당장학문화재단을 맡아오다 지난해 12월 21일자로 퇴임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김문희 이사장이 지난해 말 임기가 만료됐고, 이사 결원에 따른 충원으로 정 전무가 들어온 것"이라며 "현대그룹이 임당장학문화재단 일에 관여하지 않다 보니 구체적인 내용은 알기 어렵다"고 전했다

정 전무는 2011년 3월 S 자산운용사 부사장인 신 아무개 씨와 결혼, 현 회장과 같은 성북동에 사는 것으로 전해진다. 

비즈한국 단독보도에 따르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녀 정지이 전무가 임당장학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한 사실을 ‘비즈한국’이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임당장학문화재단은 6월 말 기준 현대엘리베이터 지분 1.4%를 갖고 있다. 또 2016년 7월까지 현대상선 지분 0.67%를 보유했지만 현대상선이 산업은행에 넘어가면서 현재는 지분이 없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