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한 여인의 사연’...‘내 남자의 두 얼굴’
실화탐사대,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한 여인의 사연’...‘내 남자의 두 얼굴’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5.1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실화탐사대’
사진= MBC ‘실화탐사대’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오늘 13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이웃들도 모르게 가정폭력에 시달리는 송현지(가명)씨의 사연과 역대급 개인정보 유출 사건의 전말을 파헤친다.

 

누군가의 감시로 매일 두려움에 떨고 있다는 송현지(가명) 씨. 밤이면 찾아와 문을 두드리거나, 비밀번호를 바꿔놓고 협박까지 했다는데...그녀를 두려움에 떨게 한 정체는 다름 아닌 그녀의 남편 이민호(가명) 씨였다.

 

송현지(가명)씨는 혼인신고 후 남편의 폭행과 폭언들이 시작됐고, 심지어 감금에 학대행위까지 있었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현지(가명) 씨는 결혼의 시작부터 모든 게 거짓이었다고 말했다. 

 

실화탐사대는 취재 도중 더욱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결혼생활을 하는 동안 가족과 지인들을 포함, 이웃들조차도 현지(가명) 씨가 가정폭력을 당하고 있었다는 걸 몰랐다는 것. 도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었던 걸까, ‘실화탐사대’에서 사건의 전말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달, 친한 친구에게 황당한 이야기를 들었다는 소민(가명) 씨. 5년 전부터, 전혀 모르는 업체에서 허위 근로소득을 신고해왔다는 것. 지금까지 신고된 금액만 무려 천만 원!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신의 소득도 확인해봤다는 소민 씨. 그런데 그녀 역시 똑같은 업체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데.

 

그런데, 이런 어처구니없는 피해를 입은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다?! SNS를 통해 피해 사실을 파악한 결과,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최소 58명에 달했다는데. 모이고 보니 그들에게서 발견된 단 하나의 공통점! 바로 2016년 모 여고를 졸업한 동창생들이었다고,

 

학교에서 극소수 사람들만 열람이 가능하다는 졸업생들의 개인정보. 그렇다면 업체 대표는 과연 어떻게 이 정보를 손에 넣게 됐을까. 제작진은 명의를 도용한 그 업체를 직접 찾아갔지만, 그는 불법 행위에 대해 묵묵부답이었던 상황. 그러던 중, 업체 대표와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학교 내부관계자를 찾게 됐는데. 충격적인 유출범의 실체! 과연 그는 누구였을까. 

 

오늘 13일 밤 10시 05분 ‘실화탐사대’에서는 학교에서 발생한 역대급 개인정보 유출사건의 전말을 파헤쳐 보고, 직접 만난 내부관계자의 정체를 단독으로 공개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