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현, ‘SF8 프로젝트’ 이어 JTBC ‘18 어게인’ 캐스팅
김강현, ‘SF8 프로젝트’ 이어 JTBC ‘18 어게인’ 캐스팅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5.22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배우 김강현이 ‘SF8 프로젝트’에 이어 JTBC 드라마 ’18 어게인(에이틴 어게인)’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2020년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김강현은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연출 하병훈)에 캐스팅되어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김강현은 홍대영(윤상현 분)의 절친이자 게임개발회사 고고플레이 대표인 ‘고덕진’ 역으로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2014)의 천송이(전지현 분) 매니저 이후 약 6년 만에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예정이다. '덕후미' 풀장착한 게임회사 대표로, 얼떨결에 18세로 돌아간 절친 대영의 보호자를 맡아 그의 담임 선생님인 옥혜인(김유리 분)을 짝사랑하게 되는 고덕진 역을 연기하는 김강현은 남다른 패션 센스와 함께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역대급 코믹 연기로 폭풍 존재감을 발산할 것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김강현은 최근 촬영을 마친 MBC, 한국영화감독조합(DGK), 웨이브가 손잡고 수필름이 제작하는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 ‘SF8’ 시리즈 중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에 출연했다. 김강현이 출연한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는 지구 멸망 일주일 전, 종말을 막기 위한 두 남녀의 로맨스로 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2015)를 연출한 안국진 감독의 작품이다. 김강현은 지구 멸망을 앞두고도 성실히 근무하는 후배 남우(이다윗 분)으로 인해 곤란해진 파출소장 ‘정근’ 역을 맡아 근엄하면서도 친근한 선배 형사를 연기했다. 

 

지난 해 <극한직업><엑시트><돈> 등 흥행작에 연이어 출연하며 약 3,000만 관객을 동원해 흥행 아이콘으로 사랑받았던 김강현. 2020년 이제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도전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강현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