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23:20 (일)
[재계說] 경기도 공공건설 원가 공개에 벌벌 떠는 건설사
[재계說] 경기도 공공건설 원가 공개에 벌벌 떠는 건설사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8.2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재계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공건설공사 원가 공개 방침에 건설업계가 벌벌 떨고 있다한다. 경기도는 9월부터 2015년 1월 이후 계약한 공공건설공사 원가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와 소속기관에서 실시하는 10억원 이상 건설공사는 앞으로 설계내역서와 계약(변경)내역서, 하도급내역서, 원하도급대비표 등을 공개해야 하는데, 2015년 이후 현재까지 경기도에서 체결된 10억원 이상 공공건설공사는 모두 133건으로 전체 사업비만 3253억원에 달한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 산하 기관인 경기도시공사의 건설공사 원가 공개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역 건설업계는 해당 조치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하는데, 원가를 공개하면 자재 구매 비용이나 하도급 업체 관리 등 건설사 영업 노하우가 공개될 수밖에 없다는 이유다. 원가 공개가 기업 경쟁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고 한다.

경기도는 “도민의 알 권리와 공사비 부풀리기를 막기 위해 원가 공개를 추진한다”는 입장인 반면 건설업계는 “과도한 영업비밀 노출”이라며 강력히 반발 중이라 한다.

매경이코노미와 건설경제신문 보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공공공사의 원가공개 대상을 2015년 1월 1일 이후 계약한 10억원 이상 공사로 소급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달 말 “9월 1일부터 도 및 직속 기관이 발주하는 계약금액 10억원 이상의 공사 원가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으나, 4년을 앞당긴 것이다.

이 지사는 “경기도시공사의 원가 공개도 검토 중인데 여러분이 가장 관심을 가지는 아파트 건설원가도 당연히 포함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도의 이같은 표준시장단가 적용 확대 건의에 대해 전국 지자체 및 건설업계, 정부 관련 부처 등의 의견을 수렴한 뒤 수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으로, 지자체가 표준시장단가 적용 확대를 건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도는 공공공사에 표준시장단가를 적용하면 시장 상황을 잘 반영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거품을 제거해 표준품셈 적용 방식보다 공사비를 4.5% 가량 낮출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같은 이 지사와 도, 산하기관의 행보에 건설업계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영업비밀 노출 등을 이유로 반발 움직임을 보인다.

7845123@hanmail.net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