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이종원-이일화-오현경, 얽히고설킨 세 사람의 관계는?
신사와 아가씨 이종원-이일화-오현경, 얽히고설킨 세 사람의 관계는?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09.1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지앤지프로덕션
사진 제공: 지앤지프로덕션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측은 이종원(박수철 역), 이일화(애나 킴 역), 오현경(차연실 역)의 캐릭터 스틸 컷을 공개했다.

 

17일(오늘) 공개된 사진에서 이종원은 박수철로, 이일화는 애나 킴으로 그리고 오현경은 차연실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종원은 극 중 박단단(이세희 분)과 박대범(안우연 분)의 아버지이자 차연실(오현경 분)의 남편 박수철로 분해 부성애와 남다른 가족애를 그려낸다. 사진 속 박수철의 걱정 어린 눈빛은 가족에 대한 애틋한 사랑이 고스란히 전해져 애잔함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일화는 성공한 디자이너이자 베일에 싸인 인물인 애나 킴으로 변신한다. 눈물 가득 고인 눈으로 하염없이 어딘가를 바라보는 애나 킴의 모습이 공개되어 궁금증을 안긴다. 과연 그녀의 애처로운 시선이 머문 곳은 어디일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현경은 애교에 눈웃음 살살 넘치는 사랑스러운 차연실과 찰떡같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눈길을 끈다. 오현경의 표정부터 행동 하나까지 '신사와 아가씨'의 귀여움 끝판 왕 차연실의 캐릭터의 특성이 잘 드러나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이종원과 오현경은 극 중 사랑과 전쟁을 넘나드는 부부 케미를 예고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끌어 올린다. 더욱이 이일화가 두 사람과 어떤 관계로 얽혀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바, 이에 이들의 질긴 인연의 시작과 끝은 어디서부터 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시청률 제조기’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신사와 아가씨’는 ‘오케이 광자매’ 후속으로,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예정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