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부뚜냥’ 1주년을 맞아 집으로 돌아온 양요섭! 뜻하지 않은 배신(?)의 아이콘 등극!
복면가왕, ‘부뚜냥’ 1주년을 맞아 집으로 돌아온 양요섭! 뜻하지 않은 배신(?)의 아이콘 등극!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09.2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면가왕
복면가왕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내일 저녁 방송되는 ‘복면가왕 듀엣 대전’에서는 지난 1라운드 ‘미션곡 대결’ 보다 더욱 치열해진 2라운드 ‘팀 곡 대결’이 펼쳐진다. 각 팀의 색깔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무대로 총 4팀이 3라운드 진출권을 두고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평소 ‘복면가왕’에서 보기 힘들었던 환상적 화음 무대로 판정단들의 눈과 귀를 단숨에 사로잡을 예정인데, 이에 판정단들은 투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등 대혼란에 빠진다는 후문이다. 과연 4팀은 어떤 무대를 통해 3라운드를 향한 승부수를 띄울 것이며, 역대급 불대진을 뚫고 3라운드까지 진출하는 막강한 실력자 팀은 어느 팀이 될 것인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부뚜냥’ 1주년을 맞아 ‘복면가왕’을 찾은 양요섭이 뜻하지 않은 배신(?)의 아이콘으로 등극한다. 지난주 ‘청담동 의형제(몬스타엑스 기현, 정세운)’와 ‘환상의 짝꿍(민, 리사)의 정체가 공개되자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듯 당황하며 고장(?)난 모습을 보인 양요섭. 이들은 ’부뚜냥‘의 가왕 시절, 열렬한 응원과 지지를 보내준 가수들이었기 때문에 양요섭에게는 정체를 모르면 안 될 특별한 은인들이었는데. 하지만 양요섭은 공교롭게도 계속 반대쪽 팀에 투표하며 배신(?)을 하게 되었고, 탈락 후 정체를 알게 된 양요섭은 연신 “죄송합니다. 미안하게 됐습니다.”를 연발하여 웃음을 주었다. 그런데 이번 주 방송에서도 양요섭의 배신(?)은 이어진다는 후문. 한 복면가수 팀이 정체 공개 후 양요섭과의 특별한 인연을 전하자, 양요섭은 또 한 번 당황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며 힘들어한다. 과연 양요섭을 또 한 번 배신(?)의 아이콘으로 만든 복면가수 팀의 정체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판정단 여심을 제대로 뒤흔들어 놓는 ‘여심 저격수’ 복면가수 팀이 나타난다. 한 복면가수 팀의 노래를 듣고 신효범은 “화음이 너무 아름다워서 설렜다. 오랜만에 가슴을 울리는 노래를 들었더니 너무 기뻐서 눈물이 났다”라고 두 사람의 무대를 극찬하며 이들의 팬을 자청하고, 이어 윙크의 강승희 역시 “이분들 노래를 들으면서 프러포즈 받는 느낌이 들었다. 결혼하자고 하시면 바로 승낙할 것 같다”라며 이 복면가수 팀과 사랑에 빠진 모습을 보인다고. 달콤한 음색과 아름다운 화음으로 여성 판정단들의 마음을 훔친 복면가수 팀의 무대는 과연 어떠할지 많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