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수색중…시신발견설 사실 아냐"(종합)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수색중…시신발견설 사실 아냐"(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0.07.0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된 9일 저녁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수색견을 동원해 수색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7.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정혜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과 관련해 여러 가지 추측과 추측성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경찰이 박 시장에 대한 여러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9일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는 지라시와 일부 보도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여청과장이 '시신 발견'에 대해 확인해줬다는 보도는 오보"라고 말했다.

그는 "종로경찰서에 실종자 관련 미투 사건이 접수됐다는 것은 오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현재 인근 지역 기동대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수색 중에 있다.

여기에 서울시119 특수구조단 소속 구조대원 11명과 성북소방서 인원 25명, 지휘차 1대, 펌프차 2대, 구급차 2대도 동원된 상황이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 박모씨로부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소재를 찾기 시작했다.

경찰에 따르면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는 서울 성북동 소재 공관 인근이었다. 종로경찰서와 성북경찰서는 합동으로 박 시장의 소재 파악에 힘쓰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날 출근하지 않고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40분쯤 박 시장의 오후 공개 일정을 취소한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오후 4시40분쯤 예정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면담도 취소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꺼져있는 상태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