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김유정X안효섭, 쏟아지는 별빛 아래 ‘낭만 궁궐 데이트’
홍천기 김유정X안효섭, 쏟아지는 별빛 아래 ‘낭만 궁궐 데이트’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09.3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SBS ‘홍천기’
사진제공 = SBS ‘홍천기’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28일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연출 장태유/극본 하은/제작 스튜디오S, 스튜디오태유) 8회에서는 마침내 고화원에 입성하는 홍천기(김유정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와 함께 궁궐 안 서문관에서 일하는 하람(안효섭 분)과 깜짝 마주하는 홍천기의 모습이 예고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홍천기는 고화원 옷을 입고 첫 출근한 모습이다. 홍천기는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고화원에서 그림을 그린다는 사실에 설레고 또 복잡한 마음이 들 것이다. 이러한 홍천기 앞에 그립고 반가운 이가 등장한다. 바로 하람이다. 하람을 예상치 못한 곳에서 만나는 홍천기의 모습이 심쿵을 선사할 예정.

 

또 다른 사진에는 하람이 별자리를 읽는 곳인 천의대에 나란히 서 있는 두 사람의 설레는 투샷이 포착됐다. 천의대에 오른 홍천기와 하람은 아름다운 밤하늘과 금방이라도 쏟아질 듯한 별을 보며 감탄을 터뜨리고 있다. 환하게 웃는 홍천기와 그 옆 조용히 미소 짓는 하람의 모습이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모습은 19년 전을 떠올리게 해 아련함을 더한다. 어린 시절 하람은 앞을 보지 못했던 홍천기의 손을 잡고 북두칠성을 함께 그려줬고, 홍천기는 그런 하람의 따뜻한 모습을 가슴 속에 간직했다. 19년 후 이제 하람이 별을 볼 수 없게 됐지만,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별자리를 보며 두 사람은 어떤 대화를 나누는 것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7회에서 홍천기와 하람은 서로를 알고도 모르는 척하는 모습으로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연 홍천기와 하람은 추억과 함께 계속 미소 지을 수 있을까. 이런 가운데 하람은 별자리에서 불길한 징조를 읽는다고 해, 과연 이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지게 되는 것인지 본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별빛이 쏟아지는 밤하늘 아래 홍천기와 하람의 궁궐 데이트는 9월 28일(오늘)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