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최규진, 반전의 반전을 거듭
‘십시일반' 최규진, 반전의 반전을 거듭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7.31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십시일반’ 방송 캡쳐
사진: ‘십시일반’ 방송 캡쳐

 

[스페셜타임스 정진욱 기자] 지난 30일(목)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극본 최경/연출 진창규) 4회에서 최규진(유해준 역)이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모습으로 극을 이끌었다.

 

인기척을 따라 부엌으로 온 해준은 의문의 일격을 받고 쓰러진 빛나(김혜준 분)과 범인의 실루엣을 목격했지만, 모른 척 돌아섰다. 다음날 아침 쓰러진 빛나가 발견되고, 집 안 사람들의 표정을 살피던 해준은 독고철(한수현 분)에게 다가가 그를 떠본다. 그러던 중, 피 묻은 해준의 양말이 발견되면서 빛나를 테러한 범인으로 몰린다. 변호사에 의해 해준이 화백의 양자로 입적되었음이 밝혀지고, 유언장을 못 찾을 경우 빛나와 함께 화백의 재산 50%를 받게 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해준은 자신 역시 테러를 당할까 두려워 말하지 않았다고 전했지만, 해준을 향한 집안 사람들의 의심은 커져만 갔다. 

 

뿐만 아니라, 해준이 그동안 몰래 집안 사람들을 도청해왔다는 사실과 화백이 죽던 날 그에게 수면제를 먹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화백의 생일선물로 준 초콜렛 속에 수면제를 넣은 것. 경찰의 취조를 받던 해준은 경찰에게 도청 내용을 전달해고, 화백에게 수면제를 먹여 죽게 만든 지혜(오나라 분), 해준, 박여사(남미정 분), 독고철, 정욱(이윤희 분), 일명 ‘십시일반 5인조’의 정체가 드러났다. 화백을 친아버지처럼 믿고 따르며 살갑게 굴었던 해준이 화백에게 수면제를 먹여 죽게 만든 ‘십시일반 5인조’ 중에 한 명이라는 것이 충격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충격적인 반전과 비밀로 극을 흔든 최규진의 모습이 돋보였다. 최규진은 쓰러진 빛나를 보고도 매몰차게 돌아서는가 하면, 결정적인 순간에 화백의 양자로 입적했음을 밝히고, 도청을 무기로 집안 사람들의 약점을 쥐고 흔드는 등 속을 알 수 없는 유해준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특히, 유산에는 관심 없는 듯 행동한 것과는 달리 화백의 유언장을 찾은 후 차갑게 돌변하는 표정은 그가 어떤 비밀을 가지고 있을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자신을 친아들처럼 챙겨주고 양자로 입적까지 한 화백의 죽음에 해준이 일조한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과연 그의 진심이 무엇일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