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먹고 공치리, 공치리 3인방 진검승부! ‘미스터리 골퍼’ 3인방 온주완·황광희·구본길과 편먹고 펼쳐진 라운딩 결과
편먹고 공치리, 공치리 3인방 진검승부! ‘미스터리 골퍼’ 3인방 온주완·황광희·구본길과 편먹고 펼쳐진 라운딩 결과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10.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10월 9일 토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SBS '편먹고 공치리(072)' (이하 ‘공치리’)에 지금까지 골프 실력이 공개된 적 없는 ‘미스터리 골퍼’ 3인방 온주완, 황광희, 구본길이 찾아온다. 미스터리 골퍼 3인방은 ‘한국의 리키 파울러, 벙커샷 홀인, 6언더’ 등 자신을 소개하는 네임택을 달고 등장, 그들의 실력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첫 번째 미스터리 골퍼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최상 빌런 ‘찐단태’로 활약했던 배우 온주완이다. 그는 골프 초보의 향기가 물씬 나는 다른 게스트들과 달리 여유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른 게스트들이 첫 티샷부터 실수를 연발하는 와중에도 홀로 안정적인 스윙을 보여주며 활약했다. 그의 놀라운 골프 실력에 출연자들은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온주완은 입질이 난무하는 현장에 “말 한마디 한마디가 (신경이 쓰인다)”며 잠시 멘붕에 빠진 듯 보였다. 하지만 시종일관 침착하게 대결에 임하며 팀을 우승으로 한 발짝 가까이 이끌었다.

 

타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냘픈 모습으로 ‘종이 인형’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황광희는 '공치리'를 통해 반전 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당차게 등장했다. 하지만 첫 홀 첫 티샷부터 공이 40m도 채 나가지 못하고 레드티 앞에 떨어지는 굴욕적인 모습을 보여줬는데 그 후로도 황광희의 공은 러프와 해저드를 넘나들며 큰 위기에 빠졌다. 황광희의 골프 실력에 당황한 이경규는 “몰래카메라 아니냐”고 의심했을 정도였다.

 

이에 이경규는 황광희를 위한 ‘경규 선수촌’을 개최, 목이 아플 정도로 열정적인 골프 레슨을 해줬다. 호통과 격려가 난무한 이경규의 레슨에 힘입어 여유 있게 퍼팅에 성공, 마침내 이경규가 만족할만한 샷을 날리는 등 발전한 모습을 보여줬다.

 

2020 도쿄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구본길은 펜싱에 이어 골프까지 접수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공치리'에 등장했다. 그는 2024 파리올림픽에 골프 국가대표로 출전하고 싶다고 했을 정도로 골프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첫 티샷부터 공이 해저드에 빠지는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지만, 공이 절벽을 스치고 페어웨이에 안착하는 등 기적적인 샷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구본길은 이승기와 백돌이 라이벌 케미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대결 초반 구본길의 실력을 파악한 이승기는 “나보다 골프 초보가 와서 좋다”고 말해 구본길의 진땀을 빼게 했다. 구본길이 “파리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또 '공치리'에 출연하고 싶다”고 하자, 이승기는 “그때 되면 내 골프 실력이 얼마나 더 늘었을까”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온주완, 황광희, 구본길의 진짜 골프 실력은 어느 정도일지 그리고 그들과 편먹고 펼쳐진 골프 진검승부의 결과는 '편먹고 공치리(072)' 는 오는 10월 9일 토요일 오후 6시 SBS와 국내 최대 OTT 웨이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