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에너지 절감 '우수' 에코마일리지 단체 40개 선정… 최대 1천만원 인센티브
서울시, 에너지 절감 '우수' 에코마일리지 단체 40개 선정… 최대 1천만원 인센티브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10.1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종교단체, 소상공인 등 10% 이상 절감 176개 단체 종합평가해 최종 선정
교수연구동 태양광 발전설비(옥상)

[스페셜타임스 스페셜타임즈] 서울시가 기업과 종교단체, 소상공인 등 에코마일리지 단체회원 가운데 올해 상반기 눈에 띄는 에너지 사용량 절감 성과를 거둔 40개 우수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40개 단체는 서울시가 실시한 ‘2021년 상반기 에코마일리지 우수 단체 평가’에서 직전 2년 같은 달 대비 에너지 사용량을 10% 이상 절감한 176개 단체 중 온실가스 절감률, 에너지 절약 우수사례 등을 종합평가해 최종 선정됐다. 우수 단체에는 최대 1천만 원의 인센티브가 지급된다.

서울시는 에너지 사용 피크기간인 겨울철(12월~3월), 여름철(6월~9월) 각 4개월 단위의 에너지 절감률, 절감량 및 에너지절감 우수 실천사례 등을 평가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20.12~'21.3 간 에너지 사용량이 직전 2년 같은 달 대비 10% 이상 감소한 단체회원(법인사업자, 복지기관, 종교단체 등)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절감률(40점), 온실가스 감축량(40점), 우수 실천사례(20점)를 종합 평가했다.

이중에서도 온실가스 감축률과 감축량이 높고,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우수단체 선정위원회가 심사·평가하는 실천사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4개 단체가 최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사용규모1) (TOE)별로 한국체육대학(1,000TOE 이상), 대상주식회사(200TOE 이상~1000TOE 미만), 천주교목동성당(50TOE 이상~200TOE 미만), ㈜은빛작업장(10TOE 이상~50TOE 미만)이다.

수상단체 중 한국체육대학은 전년 동기 대비 온실가스 감축률은 약 30%, 감축량은 451톤CO2 절감 성과를 거뒀다. 전력 및 전력비 절감 목표를 별도로 설정하고 신재생에너지 시설 설치, 조명·냉난방기 교체 등 시설을 개선해 에너지를 절약했다.

에너지 절약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건물별 에너지지킴이를 지정해 에너지 절약을 위해 노력했다.

조명 및 냉·난방기 제어시스템 개선, 유휴 공간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노후 보일러를 저녹스 버너로 교체해 전력 사용량 절감을 실천했다.

이와 같은 노력에 대해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우수단체 선정 위원회는 에너지 절감을 위한 현황파악을 통한 절감 목표 설정하고 에너지절약 추진 위원회나 지킴이 등 자체 프로그램등을 병행한 것이 한 것이 에너지 절감에 큰 요소로 작용했다고 볼 수 있어, 에코마일리지 우수단체 모범사례로 평가했다.

대상주식회사는 고효율 LED 램프, 이중 단열창 설치 등 시설·설비를 교체·보수함으로써 에너지를 절감하고, 사무실 내 냉난방 온도 관리 등 에너지 절약 실천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률 약 26%, 감축량 161톤CO2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고효율 LED램프 교체(기존 :형광램프. 삼파장램프, 메탈램프 등), 시스템 냉난방기 설치(기존 : 스텐드형 및 벽걸이 냉난방기 등), 이중 단열창 설치, 최대전력관리장치, 대기전력차단 콘센트 설치 등 설비, 시설의 교체 또는 보수를 통해 에너지를 절감했다.

사무실내 냉난방온도 관리(난방 20℃, 냉방 26℃), 최종 퇴실자 소등, 냉난방기 정지 일지 작성, 고부하설비(급수펌프, 보일러 등)경부하 및 중간부하 시간대 운전 등 에너지 낭비와 과소비를 줄이는데 역점을 두고 관리 및 교육을 병행 추진하여 에너지를 절감했다.

대상주식회사의 절감노력에 대해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우수단체 선정 위원회는 전력 피크 관리, 건물 내 온도제한을 통한 전력 소비 절감 등 다양한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우수 단체에 주어지는 인센티브는 사용규모별, 순위별로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1천만원까지 지급된다. 지급받은 인센티브는 80% 이상을 ‘에너지절약을 위한 사업비’로 재투자해야 하고, 20% 범위 내에서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 또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할 수도 있다.

한편, 서울시 에코마일리지에 가입된 기업, 소상공인 등 단체회원은 8만 2,000여개로 단체회원이 2020년 한 해 동안 이산화탄소(CO2) 51만 6,580톤을 감축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온실가스 감축량은 여의도 165배 면적에 숲을 조성하거나, 30년산 소나무 7,827만 그루를 심는 것2) 과 같은 효과로, 서울시는 상업·공공건물 등 단체회원이 온실가스 감축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건물 부문은 서울시 온실가스 배출의 6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건물 부문의 자발적 에너지 절약은 매우 중요하다”며, “서울시는 에코마일리지 단체(건물)부문을 별도로 평가해 시상함으로서 건물 유형별 절감방법과 사례를 적극 발굴하고 확산해 나가고 있다. 기업, 종교단체, 소상공인 등 더 많은 단체회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