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거장 문신에 존경을 담은 첫 전시, 삼진미술관에서 개막
창원시 거장 문신에 존경을 담은 첫 전시, 삼진미술관에서 개막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10.1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신 탄생 100주년 기념, 거장 문신을 오마주한 첫 기획전시 10월 15일 삼진미술관에서 개막
창원시 거장 문신에 존경을 담은 첫 전시, 삼진미술관에서 개막

[스페셜타임스 스페셜타임즈] 창원시와 창원문화재단은 2022년 문신 탄생 100주년을 맞아 지역의 사립미술관인 삼진미술관과 공동주관으로 거장 문신을 기리는 기념 전시회 열고 15일 개막식을 가졌다.

H·C·H 프로젝트 "Hommage(오마주)+Collabration(콜라보)+Harmony(하모니)" 라는 전시명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세계적인 거장 문신과 삼진미술관 레지던시 작가들의 콜라보 기획전이다.

창원과 경남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강선영, 김민서, 박명희, 이승연, 이유경 5명의 젊은 작가들이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을 방문하고 문신의 생애와 문신예술을 연구해서 자신들의 작품과정에 거장에 대한 존경과 추모의 뜻을 담은 작품들을 전시했다.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젊은 작가들의 시각으로 문신과 문신예술을 새롭게 해석해 자신들의 작품 속에서 직접 담아낸 작품들로 거장을 기억하고 존경을 표현하는 문신의 첫 오마주(존경의 표시) 전시이다.

이날 개막행사에는 작품을 출품한 작가들이 모두 참여해 관람객들에게 자신의 작품을 소개와 문신예술을 어떻게 자신의 작품 속에 담아냈는지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개막식에 참석한 정 창원시 제2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젊은 작가들의 관심과 문신예술의 계승이 계속해서 이어질 때 거장 문신은 미래세대가 기억해야할 위대한 예술가로 영원히 남을 수 있습니다.”라고 전시의 의의를 밝혔다.

삼진미술관의 H・C・H 프로젝트 기획전시는 문신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고자 기획되었으며 오는 10월 31일까지 전시관람과 다양한 문신예술 체험도 진행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