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안동시장, 코로나19 맞서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해나가자
권영세 안동시장, 코로나19 맞서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해나가자
  • 최선은
  • 승인 2021.10.1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급한 방역긴장감 완화는 재차 혼란 키울 우려, 긴장의 끈 놓지말아야
권영세 안동시장, 코로나19 맞서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해나가자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권영세 안동시장은 10월 18일 오전 9시 30분, 코로나19 브리핑을 실시하여 “11월부터 일상회복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노력해나가자”며 “미접종자 백신접종, 의심증상자 선제검사, 독감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착용, 안심콜 출입 등록 등 방역수칙 준수에 힘을 모으자”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브리핑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주요 변경사항에 대해 안내했다. ▶ 사적모임 인원은 미접종자 4인에, 접종 완료자가 포함될 경우, 최대 10인까지 모임 가능 ▶ 식당, 카페는 24시까지 운영시간 완화 ▶ 방문판매 등을 위한 직접 판매 홍보관은 운영시간 제한 해제 ▶ 결혼식은 식사 여부에 관계없이, 미접종자 49명에 접종완료자 201명을 포함해, 최대 250명까지 가능 ▶ 종교시설은 전체 수용인원의 20% 또는,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 시 30%까지 가능 ▶ 숙박시설은 객실 운영제한 해제 ▶ 실내·외 체육시설은 샤워실 운영제한 해제 등이다.

권 시장은 “10월 말까지 방역 상황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번 방역단계를 하향 조정했던 시기나, 외국의 선례를 보더라도 방역 긴장감이 지나치게 완화되면서 급격한 유행 증가를 맞아, 재차 혼란을 초래한 바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권 시장은 “전직원을 투입해 식당, 카페 등 관내 6,300여 시설물에 대한 방역수칙 관리, 신속한 백신접종률 70% 달성, 55개 외국인 사업장 관리, 주요 관광지 클린안심 방역단 운영, 요양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43차 선제 검사 등 시민 여러분과 어렵게 쌓아온 방역의 공든탑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역 구석구석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관리에 철저를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