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장 출마예정자, 불법 선거 현수막 안 걸기 협약
김제시장 출마예정자, 불법 선거 현수막 안 걸기 협약
  • 최선은
  • 승인 2021.10.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장 출마예정자, 불법 선거 현수막 안 걸기 협약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내년 지방선거 때 김제시장 출마예정자로 거론되는 5명이 15일 JTV전주방송에서 협약식을 갖고 불법 선거 현수막 안 걸기에 합의했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김제시장 출마예정자는 박준배 김제시장, 구형보 전 전라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이홍규 김제지역발전위원장, 정성주 전 김제시의회 의장, 정호영 전 전북도의회 부의장 등 5명이며, 신성욱 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평가위원과 손삼국 전 김제시 자치행정국장은 개인 일정으로 협약식에 참석하지 못했지만, 적극적으로 동참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불법 선거 현수막의 경우 재활용이 어려우며 소각 시 발암물질을 배출하고 매립을 해도 환경오염을 유발한다면서, 환경보호를 위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인정하는 공식 현수막 외에 선거 현수막을 걸지 않기로 합의했다.

시 옥외광고물 담당자는 협약서에 본인 명의의 선거 현수막 게첨 금지와 함께, 김제시가 불법 선거 현수막을 즉시 철거해도 항의하지 않겠다는 문구도 포함되어 있어, 앞으로 선거 관련 불법 현수막은 당일 즉시 철거하겠다고 밝혔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