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일교차 큰 환절기에 가축 건강관리 철저 ‘당부’
정읍시, 일교차 큰 환절기에 가축 건강관리 철저 ‘당부’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10.1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료와 물 신경 쓰고 적정 온·습도 유지해야
정읍시, 일교차 큰 환절기에 가축 건강관리 철저 ‘당부’

[스페셜타임스 스페셜타임즈] 정읍시는 일교차가 큰 환절기가 다가옴에 따라 가축의 건강관리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무더웠던 날씨가 아침, 저녁으로 서늘해지는 등 일교차가 커지면 가축도 환경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환절기 가축 관리는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하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것이 기본이다.

특히, 가을 환절기는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등 질병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이므로 축사 주변의 차단방역과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

축종별 환절기 관리 요령으로 한우‧젖소는 폭염일 때 먹었던 사료양 보다 먹는 양이 늘어나므로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한다.

돼지는 축사 내 습도가 높으면 공기 중 세균이 많아지고, 습도가 낮으면 돼지의 기도가 건조해져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므로 적정 습도(50~70%)를 유지한다.

닭은 축사 내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고 열풍기를 미리 점검해 적정 온도 이하로 낮아지면 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한다. 습도는 60~70 % 정도를 유지한다.

무창축사에 기르는 닭은 암모니아 등 유해가스와 배설물, 먼지를 매개로 날아다니는 병원체로 인해 질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면서 충분하게 환기해 준다.

시 관계자는 “환절기에는 가축들의 면역력이 약해지기 쉽기 때문에 사료와 물 공급에 신경 쓰고, 가축이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축사 내·외부 환경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