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를 주세요" 의대생 국시 재응시 읍소한 대학병원장들(종합2보)
"기회를 주세요" 의대생 국시 재응시 읍소한 대학병원장들(종합2보)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0.10.0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료원장을 비롯한 대학병원장들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의대생들의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관련 사과성명을 발표하기 앞서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학병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 김영훈 고려대학교 의료원장. 2020.10.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김태환 기자,이영성 기자 = 대학병원장들이 8일 의대 4학년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에 관해 "국민 여러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이 시기에 의대생들이 국가고시 문제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영훈 고려대학교의료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생들이 미래에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킬 수 있도록 한번 더 기회를 허락해달라"며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김연수 국립대학병원협회 회장(서울대병원장), 김영모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회장(인하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도 대국민 사과에 참여했다.

김 원장은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이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엄중한 시기에 2700명의 의사 배출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특히 가장 활발하게 환자를 돌볼 의사들이 배출되지 못하는, 정말 상상하기 힘든 현실이 올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약 5년간의 파급효과, 의료의 질 저하 등 심각한 우려가 너무나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자와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료인으로서 선배로서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었지만 국민의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한, 마음을 사지 못한 이 점을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번에 국가고시 정상화된다면 이번 의대생들은 이전과 다른 국민들을 위하는 진정한 의사로 태어날 것을 믿는다"며 "질책은 선배들에게 해달라. 한 번 더 기회를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병원장들은 대국민 사과 후에 전현희 권익위원장을 만나 의대생의 국가고시 재응시 문제해결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들은 "다시 한 번 더 국민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국민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 선배로서 보건의료인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의대생들이 국가고시를 정상적으로 치를 기회를 바란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권익위가 의사 국시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이 문제가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 의료시스템 전반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며 "병원장들의 첫 대국민 사과 등 뜻깊은 행보가 당면한 의사국시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건강 증진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창준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브리핑에서 "대학병원장들의 대국민 사과가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아직까지 기본적으로 (재응시에 대한) 정부 입장은 달라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의대생 국시 문제뿐 아니라 전공의 집단휴진을 막지 못한 책임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사들만이 의료 행위를 할 수 있는 독점적 상황에서 단체행동을 했다"며 "국민의 생명을 다투는 필수의료분야에 대해 젊은 의사들이 진료를 거부한 상황을 관리해야 할 병원이나 교수들로 인해 국민 안전과 생명이 위협받은 부분에 대해 구체적 언급이 없다"고 말했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