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14:50 (토)
윤서인, 징역 1년 구형... 재판 결과 불만
윤서인, 징역 1년 구형... 재판 결과 불만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9.12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윤서인 SNS
사진=윤서인 SNS

 

[스페셜타임즈 정진욱 기자] 故(고) 백남기씨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징역 1년을 구형받은 만화가 윤서인씨가 재판 결과를 비난 했다.

 

11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만화가 윤서인씨와 김세의 전 MBC 기자의 결심 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윤 씨는 지난 2016년 10월 백남기씨가 병실에 있는데도 그의 딸은 인도네시아 발리의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내용의 만화를 그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게재했다. 김 전 기자도 페이스북에 "납득하기 어려울 정도로 매정한 딸이 있다. 사실상 아버지를 안락사시킨 셈이다"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날 윤서인 씨는 최후진술에서 "(유족들을)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며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의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재판이 끝난 후 페이스북 계정에 "검사가 나한테 징역 1년 부르더라. 언론사가 그린 만평으로 만화가가 감옥에 간 사례는 과거 군사정권에도 없었다"라며 재판 결과를 비난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