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추미애 면담…법무부 "현 상황 보고 드렸다"(종합)
문대통령, 추미애 면담…법무부 "현 상황 보고 드렸다"(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0.12.0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1/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서미선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청와대에서 면담했다.

최근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론이 제기된 상황에서 이뤄진 면담이어서 주목된다.

법무부와 청와대 등에 따르면,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을 면담했다.

법무부는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일 법무부 장관은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가 현 상황에 대해 대통령께 보고 드렸다"고 밝혔다. 청와대 역시 추 장관의 면담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추 장관이 문 대통령을 면담한 것을 두고 갖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우선 법무부 발표처럼 추 장관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오는 2일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심의하기 위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열릴 예정인 만큼 관련 보고를 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여권의 한 관계자도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 징계위원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관련한 상황 보고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날(11월30일)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의 자진사퇴 불가피론을 피력하고 추 장관의 동반 사퇴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을 한 만큼 관련한 얘기가 오가지 않았겠느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실제 추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에 앞서 정 총리의 요청으로 10분간 만나 대화를 하기도 했다.

다만, 법무부는 "오전 국무회의 전 총리께도 상황을 보고드렸으며, 대통령 보고 때와 총리면담 시 일부기사에 보도된 것처럼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