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19:30 (목)
다큐인사이트 성여, 1부 - 나는 살인자입니다
다큐인사이트 성여, 1부 - 나는 살인자입니다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12.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큐인사이트 성여, 1부 - 나는 살인자입니다
다큐인사이트 성여, 1부 - 나는 살인자입니다

 

지금으로부터 1년 전, 한 무기수의 입에서 충격적인 자백이 흘러나왔다. 자신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저지른 범인이라는 것이었다. 처제를 살해한 죄로 무기징역을 살고 있던 이춘재. 그의 자백이 불러온 파장은 점점 더 커져갔다. 그가 자백한 범죄 중엔 모방범죄로 결론이 난 ‘화성8차사건’도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전 국민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인 이춘재의 입을 주목하던 그 시기. 제작진은 ‘화성8차사건’의 범인이라 알려진 윤성여(55) 씨를 만났다. 살인범으로 살아온 그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윤 씨의 마음을 돌리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20년의 긴 수감생활을 마친 그는 더 이상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싶지 않아 했다. 제작진이 그의 일상을 기록할 수 있게 된 건, 첫 만남 후 6개월이 지나서였다. 

 

윤성여 씨의 삶은 단조롭다. 주간 근무와 야간 근무 2교대를 반복하며, 쉬는 날이면 성당으로 향한다. 밤 10시가 지나면 외출을 하지 않는다. 술도 거의 마시지 않는다. 새로 친구를 사귀는 일도 없다. 여행을 가본 적 역시 없다. 주로 만나는 사람은 출소 당시 정착에 도움을 준 박종덕 교도관과 나호견 교화복지회 원장님. 윤씨는 나호견 원장님 댁에서 식사를 해결하고, 직장에 나가 돈을 번다. 9년째 반복된 생활이다.       

         

윤 씨가 단조로운 일상을 유지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범죄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서’. 스스로 무죄를 증명하는 방법이 그뿐이라 믿기 때문이다. 박 교도관과 나 원장 외에는 믿고 의지할 사람이 없다는 그는 지금도 교도소가 있는 도시, 청주에 홀로 살고 있다. 

 

그렇다면, 윤성여 씨는 어쩌다가 살인자가 되었을까. 세 살 때 소아마비를 앓은 뒤, 왼쪽 다리를 절게된 윤 씨. 그가 ‘화성8차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건 불과 스물두 살 때였다. 당시 윤씨는 가족들과 뿔뿔이 흩어져 한 농기구 센터에서 직원으로 일하던 중이었다. 화성에 살고 있는 남성이라면 모두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받던 그 때. 윤씨도 여느 평범한 청년들처럼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 그러던 그를 경찰들이 한 달이나 감시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건 이미 체포된 후였다. 

 

“원래는 죽일 생각은 아니었습니다. 그 집 담을 넘다 보니까 문고리가 하나 있더라고요. 그래서 보니까 여자가 있길래……“ - 1989년 7월 윤성여의 자백 내용

 

경찰서에 끌려간 후, 윤 씨는 3일 만에 범행 일체를 자백한다. 범행 사실을 상세하게 진술하던 스물두 살의 청년. 그에게는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지난 달 열린 화성8차사건 재심 9차 공판. 그곳에 이춘재가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며, 윤성여 씨가 범인으로 지목되었던 ‘화성8차사건’ 역시 또렷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과연 이춘재는 수천 명의 경찰이 몰려들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선상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었을까. 제작진은 이춘재의 육성을 직접 확보했다. 

 

화성8차사건의 살인자로 손가락질 받으며 30여 년을 살아온 평범한 인간 윤성여. 그리고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진범 이춘재. 그들의 운명은 대체 어디서부터 엇갈렸을까. 또한 살인자라는 낙인을 안고 살아온 윤성여는 어떻게 그 시간을 버텨냈을까. 

 

12월 17일 방송되는 <다큐 인사이트 성여 1부-나는 살인자입니다>에서는  살인자라는 낙인을 안고 살아온 인간 윤성여의 삶을 들여다본다. 

 

12월 24일에 방송될 <다큐 인사이트 성여 2부-다시 되찾은 이름>에서는 재심을 통해 스스로의 이름을 찾아가는 윤성여의 여정을 따라가 본다. 

 

KBS 다큐 인사이트 ‘성여 1부 – 나는 살인자입니다’는 12월 17일(목) 오후 10시 KBS 1TV에서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