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781명, 전일비 급감…대형 집단감염↓, 2.5단계 효과?(종합)
신규 781명, 전일비 급감…대형 집단감염↓, 2.5단계 효과?(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0.12.1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8명 발생했다고 이 날 밝혔다.

이는 전날 1030명보다 312명 감소한 규모로, 진단검사 수가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주말 영향 때문으로 해석된다. 지난 8일부터 시행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효과도 나타났을 가능성이 있다. 거리두기는 보통 시행후 1~2주 뒤부터 나오는 만큼, 이번주부터 그 효과가 발생한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아울러 전일과 비교해 신규 확진자 축소에는 대형 집단감염 감소효과도 작용했다. 예컨대 서울 강서구 성석교회의 경우 확진자가 하루 전 68명에서 18명으로 급감했다. 경기도에서도 포천 기도원 관련 확진자가 36명에서 2명으로, 부천 요양병원 확진자가 26명에서 3명으로 각각 줄었다.

하지만 이 날 신규 확진 718명은 여전히 역대 최상위권 규모로 우려 수위가 높다. 지난 13일 1030명, 12일 950명, 2월 29일 909명 다음인 4번째다.

12일 질병관리청 중앙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718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682명이고, 해외유입은 36명이다.

사망자는 전일보다 7명 늘어난 587명으로 치명률은 1.35%이다. 위중증 환자는 6명 증가해 총 185명이다. 격리해제자는 288명 증가해 누적 3만2102명으로 늘었다. 완치율은 73.82%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423명 증가한 1만795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718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19명(해외 2명), 경기 226명(해외 6명), 인천 36명, 충남55명(해외 4명), 경남 28명(해외 2명), 광주 22명, 충북 21명, 부산 21명(해외 2명), 대구 16명, 경북 16명(해외 1명), 강원 14명, 전북 8명, 제주 8명, 울산 5명(해외 1명), 세종 3명, 대전 2명(해외 1명), 전남 1명, 검역 17명이다.

국내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1일부터 12월 14일까지(2주간) '451→511→540→629→583→631→615→592→671→680→689→950→1030→718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같은 기간 '420→493→516→600→559→599→580→564→647→643→673→928→1002→682명' 순을 기록했다.

◇수도권 확진 481명…강서구 성석교회 등 집단감염 확진자 감소세

서울에서는 전일보다 180명 감소한 219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서울의 신규 확진 사례는 Δ강서구 성석교회 관련 18명 Δ은평구 역사(수색역)관련 2명 Δ강서구 병원관련(11월) 1명 Δ종로구 파고다타운관련 1명 Δ성동구 병원관련 1명 Δ노원구 의료기관관련 1명 Δ강서구 댄스교습(댄스학원)관련시설 1명 Δ서초구사우나Ⅱ 관련 1명 Δ기타 집단감염 2명 Δ기타 확진자 접촉 128명 Δ타시도 확진자 접촉 8명 Δ감염경로 조사 중 53명 등이다.

경기도에선 전일보다 105명 줄어든 22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도의 신규 확진 사례는 Δ안산 의료공장 7명 Δ부천 요양병원 3명 Δ경기 포천시 기도원관련 2명 Δ경기도 양평군 개군면관련 2명 Δ광명 스포츠아카데미 관련 1명 Δ고양 요양원A 1명 Δ이천 보험회사 1명 Δ군포시 주간보호센터 1명 Δ서울 종로구 음식점(종로구 파고다타운) 1명 Δ안양 종교시설 1명 Δ안산 요양병원 1명 Δ해외유입 6명 Δ미분류 55명 Δ확진자 접촉 144명 등이다.

인천에서는 전일보다 26명 감소한 36명(인천 1842~1877번)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해외유입 없이 전원 지역발생 확진자이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인천의 지역발생 사례는 최근 1주일간 '27→46→37→37→42→62→36명'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기록은 하루 전 기록한 62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에는 계양구 거주 가족 5명이 포함됐다. 이들 중 4명(1872~1875번)은 타시도 확진자 관련 감염자이고, 나머지 1명(1871번)은 가족(1872번)간 접촉 감염자이다. 또 부평구청에선 공무원 1명(1843번)이 추가로 확진됐다. 부평구청 확진자는 7명으로 늘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부·울·경 확산 지속…직장내 감염전파 잇달아

경남에서는 해외유입 사례 2명을 포함해 28명의 확진자(경남 837~864번)가 쏟아졌다. 지역별로 밀양 9명(밀양 25~33번), 창원 8명(창원 295~302번), 진주 5명(진주 128~132번), 양산 3명(양산 54~56번), 거제 2명(거제 70~71번), 김해 1명(김해 109번)이다. 이 중 창원 299번과 거제 71번은 거제 회사 관련 감염자다. 밀양 30번과 33번은 밀양윤병원 관련 확진자로 파악됐다. 거제 70번, 창원 301번은 해외입국자다. 경남 849~851번(진주, 김해, 창원 순), 853~855번(창원 1명, 양산 2명 순), 858번(창원)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며, 나머지는 모두 도내 확진자와 접촉한 사례다.

부산에서는 해외유입 사례 2명을 포함해 21명의 확진자(부산 1230~1250번)가 발생했다. 그 중 1228번 확진자(기장군)는 1057번 확진자와 직장에서 열린 회의에서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57번 확진자는 1042번 확진자와 직장에서 접촉했다. 이들은 모두 부산의 한 선박 시스템 관련 업체 직원들이다. 1231번(사하구)은 1066번 확진자와 목욕탕에서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66번 확진자는 감염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1056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1233번(사하구)은 VFC금융이 입주해 있던 가락타운 3단지 상가건물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1234번(사상구)은 학장성심요양병원 환자다. 이로써 학장성심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29명으로 늘었다. 1235번(연제구)은 경남 확진자와 직장에서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1244번(중구)은 1196번 확진자의 접촉자이자 단란주점 방문자로 조사됐다. 1196번은 인창요양병원 3병동 직원이다. 1242번(해운대구)은 인천 확진자의 접촉자다.

울산에서는 해외유입 사례 1명을 포함해 5명(울산 430~434번)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 중 430번은 앞서 확진된 424번과 접촉했다. 424번은 부산 1102번과 접촉한 바 있다. 울산 431번은 폴란드에서 입국한 40대 남성이다. 432번은 울산 209번과 접촉한 50대 여성이다. 부산 1184번과 접촉한 울주군 거주 433번과 남구 거주 434번도 확진판정을 받았다.

◇충남 당진 교회 관련 집단감염, 34명 추가 확진

충남은 55명(충남 1065~1119번)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천안 2명(천안 483~484번), 당진 44명(당진 38~81번), 예산 2명(예산 10~11번), 아산 4명(아산 164~167번), 서산 2명(서산 86~87번), 태안 1명(태안 19번)이다. 이 중 아산 4명은 해외 입국 사례로 10대 내국인 3명(아산 164번, 166~167번)과 30대 외국인 1명(아산 165번)이다. 특히 44명의 확진자가 나온 당진에서는 교회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지난 12일 나음교회에서 첫 확진자 등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교인 34명이 13일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여기에 12일 교회 확진자와 접촉한 당진 소재 신평고 학생 1명, 이룸 노인복지센터 5명, 마실 노인복지센터 1명 등도 나왔다. 서산 확진자, 태안 확진자도 이 교회 확진자들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에서는 확진자 22명(광주 801~822번)이 발생했다. 이 중 광주 803~808번은 광주 교도소 수용자 6명으로 지난 9일 교도관인 768번 확진자 발생 후 실시한 일제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이외 광주 801번은 전남 464번의 접촉자로 교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802번은 교회 목사인 서울 영등포 418번과 교회 초청 특강에서 접촉했다. 광주 809번은 광주 788번의 가족이고, 810번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811번은 광주 785번 접촉했다. 812~814번, 818~820번은 광주 802번 접촉자로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815번은 광주 788번과 접촉한 뒤 감염됐고, 816~817번 2명은 서울 동대문구 306번 관련 n차 감염자였다. 821번과 822번의 감염원은 아직 조사 중이다.

충북에서는 21명(충북 535~555번)의 확진자가 나왔다. 청주 2명(청주 207~208번), 충주 1명(충주 56번), 제천 15명(제천 156~170번), 증평 3명(증평 7~9번)이다. 청주 207번은 충북 519번의 자녀로 감염됐고, 208번은 광주광역시 785번과 접촉했다. 충주 56번은 충북 315번과 접촉 후 감염됐다. 제천 156번의 감염원은 조사 중이고, 157~158번, 161번, 164~165번은 충북 531번 접촉자로 확진됐다. 이외 제천 159번은 충북 540번의 가족이었고, 161번은 충북 346번과 접촉했다. 162번은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163번은 충북 325번의 접촉자였다. 또 166번은 경기 광주 321번과 접촉했다. 증평 7번은 아직 조사 중이며, 7~8번은 각각 충북 536번의 가족과 접촉자로 확인됐다.

경북에서는 해외유입 확진자 1명을 포함해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포항시 11명(포항 151~161번), 경산시 3명(경산 698~700번), 경주시 1명(경주 136번), 영덕군 1명(영덕 24번) 등이다. 포항에서는 지난 9~12일 확진자를 접촉한 주민 7명과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1명은 아프리카에서 입국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산에서는 지난 12일 대구 영신교회 전도사와 접촉한 40~60대 주민 3명이 감염됐다. 경주시와 영덕군에선 의심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은 주민 1명과 서울 확진자(노원구 564)와 접촉한 주민 1명이 각각 확진됐다.

강원도에선 14명(강원 808~821번)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동해 4명(동해 3~6번), 춘천 3명(춘천 122~124번), 강릉 3명(강릉70~72번), 정선 2명(정선 8~9번), 속초 1명(속초 44번), 양양 1명(양양 6번) 등이다. 동해 확진자는 아직 구체적인 정보가 공개되지 않았다. 춘천 122번은 지역 확진자와 접촉했다. 춘천 123번은 수도권 방문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춘천 124번은 가평 확진자의 가족이다. 정선 8번은 60대 남성으로 ‘병문안’ 관련 확진자(정선 4번)와 접촉했다. 정선 9번은 사북읍 거주 3세 영아로 역시 정선 4번과 접촉했다. 강릉에선 확진자와 대학 기숙사를 함께 쓴 대학생 1명(강릉 70번)이 추가됐다. 또 평창 거주자(강릉 71번)와 오산 거주자(강릉 72번)가 강릉 아이스아레나 내 선별진료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속초의료원 격리입원 치료병상 근무자 1명(속초 44번)이 확진됐다. 양양에선 강릉 소재 대학교 기숙사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1명(양양 6번)이 확진됐다.

전북은 확진자 8명(전북 499~506번)이 나왔다. 499번은 전남 436번의 접촉자였고, 500~501번은 새소망교회 관련 확진자로 확인됐다. 502·511~512번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503~504번은 전북 492번의 접촉자로 나타났다. 이 503번과 504번과 접촉한 506번도 확진됐다. 조사 중인 502번과 접촉한 3명(507~509번)도 확진됐다. 전북 505번은 현대차 완주공장 생산 근무자로 확인됐다. 현대차는 앞서 확진자 발생에 따라 해당 공장 내 직원 1000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검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이외 511번은 서울 강남구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도에서는 8명(제주 111~118번)의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 116번 확진자는 8일 김포발 항공편으로 제주에 도착해 114~115번 확진자와 함께 여행을 했다. 117~118번 확진자는 10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제주시내 한 체육관에서 만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에서는 2명(대전 624~625번)이 나왔다. 624번은 해외유입 사례였고, 625번은 서울 성북구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근 세종에서도 3명(세종 125~127번)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3명은 가족으로 125번이 전주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남에서는 1명(전남 480번)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480번은 화순 소재 한 요양병원의 간호사로 이 요양병원의 다른 간호사인 전남 479번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아 접촉자 진단검사에서 감염사실을 확인했다.

그 밖에도 대구에서 지역발생으로 16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입국 검역 과정에서 17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718명 증가한 4만3484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718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19명(해외 2명), 경기 226명(해외 6명), 인천 36명, 충남 55명(해외 4명), 경남 28명(해외 2명), 광주 22명, 충북 21명, 부산 21명(해외 2명), 대구 16명, 경북 16명(해외 1명), 강원 14명, 제주 8명, 울산 5명(해외 1명), 세종 3명, 대전 2명(해외 1명), 전남 1명, 검역 17명이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