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17:10 (목)
이금기, '2018 이금기 영셰프 국제 중식 요리대회' 개최
이금기, '2018 이금기 영셰프 국제 중식 요리대회' 개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8.09.13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금기 제공
이금기 제공

 

[스페셜타임즈 정진욱 기자] 글로벌 소스 브랜드 '이금기'가 9월 19일~20일 양일 간 홍콩의 ‘중화주예학원(CCI)’에서 ‘2018 이금기 영셰프 국제 중식 요리대회(International Young Chef Chinese Culinary Challenge)’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본 대회는 한국을 비롯한 홍콩, 마카오, 일본, 대만,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 체코, 프랑스 등 총 17개 지역의 관련 협회와 협업하여, 세계 각지에서 참가한 만 40세 이하의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젊은 프로 중식 셰프들이 마음껏 조리기술 및 창의력를 발휘하고 서로 교류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 세계 17개 지역에서 참가한 42명의 영셰프들이 홍콩에 모여 ‘이금기 130주년 최고의 맛 계승 대상’ 타이틀을 두고 결선을 치룬다. 경기방식은 제한된 90분의 시간 안에 지정된 4가지 주재료 (소고기, 돼지고기, 새우, 닭고기) 중 무작위로 1가지를 선택하고 부재료 및 이금기의 소스와 조미 제품을 활용하여 각자의 창의성 및 중식에 대한 조예를 발휘함으로써 한 가지 작품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회의 심사위원단은 총 7인의 국제적으로 영향력 있는 중식 마스터 셰프들(▲여경래-한국중식연맹 회장, ▲량페이헝-홍콩중식조리사협회회장, ▲천후이롱-네덜란드 중식셰프협회 명예회장, ▲곤도 신지-일본 중국요리협회 부회장, ▲리야오윈-세계 중식마스터셰프교류협회 회장, ▲펑뤼틴- 싱가폴 중식조리사협회고문, ▲재키 양-이금기 컨설턴트 셰프)로 구성되는데, 특히 이 가운데 이금기 한국시장 조리고문이자 요즘 ‘수미네 반찬’에서 중후한 셰프의 매력을 한창 뽐내고 있는 여경래 셰프는 3회째 본 대회의 심사위원으로 초빙되어 국제 중식업계에서 한국 중식의 위상을 떨치는데 한 몫을 하고 있다.

심사는 제출된 작품의 맛, 질감, 창의성, 외관 및 위생 등의 항목으로 평가하여 ‘이금기 130주년 최고의 맛 계승 대상’, 금상, 은상 및 동상과 최우수 크리에이티브 상, 최우수 소스 컴비네이션 상, 최우수 프리젠테이션 상, 최우수 요리상의 수상자를 엄격하게 선정한다.

한국은 작년 12월 국내에서 펼쳐진 치열한 예선을 거친 세 명의 선수 (이정훈-롯데호텔 도림, 안병훈-조선호텔 홍연, 정덕수-그랜드엠베세더호텔 홍보각)가 결선에 참가하여 한국 중식업계의 위상을 드높일 예정이다.

이금기 관계자는 “전 세계의 젊은 셰프들이 이금기 영셰프 국제 중식 요리대회에서 각자의 모든 기량을 펼치고 본 대회의 경험으로써 조리기술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jinuk@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