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유진, 조수민 살해 진범이었나…심수련 고백에 '충격'(종합)
'펜트하우스' 유진, 조수민 살해 진범이었나…심수련 고백에 '충격'(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0.12.22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펜트하우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펜트하우스' 유진이 조수민을 살해했던 기억을 떠올렸고, 심수련이 조수민의 친모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는 아버지 천명수(정성모 분)를 죽음에 이르게 한 천서진(김소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천서진은 죽어가는 천명수의 손길을 뿌리치고 달아난 뒤, 사고 영상이 담긴 CCTV 영상을 삭제, 동생 천서영(신서현 분)의 청아예고 이사장 선임장을 불태웠다. 그때, 천서진의 도비서(김도현 분)가 천서진의 뒤처리를 해결하겠다고 자청하며 천서진의 정신을 다잡았다. 결국 천명수는 사망했다.

천명수가 모든 걸 알고 죽었다는 오윤희(유진 분)의 말에 심수련(이지아 분), 하윤철(윤종훈 분) 등이 천서진의 행적을 의심했다. 심수련은 구호동(로건리, 박은석 분)을 통해 사건 조사에 나섰고, 하윤철은 도비서와 몰래 통화를 나누는 천서진을 지켜봤다.

이사장 자리를 차지한 천서진은 마두기(하도권 분)를 예술부장으로 앉히겠다고 말하며 그에게 하은별(최예빈 분)의 생활기록부 관리를 부탁했다. 동시에 주단태(엄기준 분)가 학교 운영위원장으로서 마두기를 불러내 주석경(한지현 분)의 부탁으로 시험지를 빼돌려 달라고 요구하며 거액을 건넸다.

심수련, 오윤희, 로건리는 주단태의 재산을 빼앗기 위해 로건리와의 카지노 사업 공동투자를 미끼로 내세웠다. 미끼를 문 주단태는 로건리, 오윤희와 약속을 위해 천서진과의 밀회를 미루는 모습을 보였다. 로건리가 자리를 떠나고 오윤희와 단 둘이남은 주단태는 오윤희의 활약에 오윤희를 투자개발팀장으로 승진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오윤희가 실수로 잔을 깨 주단태의 얼굴에 피를 묻혔고, 주단태가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로 격분한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조비서(김동규 분)가 사태를 진정 시킨 뒤 주단태와 오윤희를 비밀별장으로 데려갔다. 그때, 비밀 별장을 찾아온 천서진이 오윤희와 마주하고 분노해 뺨을 내리쳤다. 오윤희는 그런 천서진을 자극하기 위해 "주단태란 남자가 어떤 남자인지 궁금해진다. 상간녀주제에"라고 비아냥거렸다. 이후 깨어난 주단태는 자신의 치부를 모른 척하겠다는 오윤희에게는 묘한 눈빛을 보냈지만 흥분한 천서진은 질린듯한 모습으로 바라봤다

그 시각, 로건리와 주단태의 비밀 금고에 입성한 심수련은 주단태가 주혜인(나소예 분)이 물려받은 가구 회사 부지에 '주단태 빌리지'를 조성할 계획을 세웠다는 걸 알게 됐고, 죽은 줄 알고 있던 주석훈(김영대 분), 주석경의 친모로 추정되는 사진을 발견했다.

배로나(김현수 분)의 일탈로 힘겨워하던 오윤희는 47층으로 와달라는 심수련의 문자에 술에 취한 채 47층으로 향했다. 그때, 오윤희는 민설아(조수민 분)를 떨어뜨리려던 주단태를 목격했던 일을 떠올렸다. 그러나 주단태는 인기척에 달아났고, 가까스로 살아남은 민설아를 죽인 사람은 오윤희였다. 오윤희는 "내가 그 아이를 죽였어"라며 충격에 휩싸였다. 그때, 심수련이 나타나 오윤희에게 자신이 민설아의 친모라고 고백하며 파란을 예고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