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19:40 (목)
‘원 나잇’ 김성철-김미수-장성범 “욕망하기도 아픈 우리들의 하룻밤” 포스터 전격 공개!
‘원 나잇’ 김성철-김미수-장성범 “욕망하기도 아픈 우리들의 하룻밤” 포스터 전격 공개!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12.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사진제공 = KBS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의 마지막 이야기 ‘원 나잇’이 내일(24일) 본방송에 앞서 포스터와 현장 스틸컷을 공개하며, 김성철-김미수-장성범이 선사할 특별한 ‘하룻밤’을 예고했다.

 

‘원 나잇’(연출 이호, 극본 임지은)은 여자친구와의 하룻밤 모텔비를 마련하기 위해 중고거래를 나왔던 공시생이 우연히 얻어걸린 1억이 든 돈가방으로 인해 서로 다른 이해와 욕망이 얽혀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하룻밤 소동극. 공개된 포스터에서 “욕망하기도 아픈 우리들의 하룻밤”이라는 카피와 1억 원이 든 돈가방과 공시생 동식(김성철), 그의 여자친구이자 임용 공시생 주영(김미수), 그리고 알바생 기준(장성범)이 뒤엉킨 이미지가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에 세 남녀의 하룻밤을 예측해볼 수 있는 ‘원 나잇’의 키워드 세 가지를 짚어봤다.

 

#1. 욕망하기도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는 '청춘'

 

‘원 나잇’은 욕망하기도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는 ‘청춘’으로부터 시작된다. 지난 6년간 공무원 시험 공부의 쳇바퀴 속에서 모든 욕망이 사라져 버린 동식과 7년간 임용 고시만 바라보다 죽으려고 보니 인생에 격정이 단 한 번도 없었다는 게 분해 남자친구 동식에게 “나 너랑 자고 싶어”라고 선포한 주영. 그러나 두 사람은 당장 욕망을 해결할 모텔비 3만 원도 없는 웃픈 현실에 가로 막혀 있다. 알바생 기준의 삶 역시 만만치 않다. 어머니 병원비 마련을 위해 발렛파킹 알바를 하다 외제차를 긁어 황사장(조희봉)의 온간 지저분한 일을 도맡은 노예와 같은 삶을 살고 있다.

 

#2. 기회와 위기 사이, '1억'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http://naver.me/51geDbGu)에서 모든 욕망이 사라져 버린 줄 알았던 동식은 착오로 1억이 든 돈가방을 떠안게 되자 눈빛이 달라졌다. 문제는 여자친구 주영이 “1억이면 많은데 좀 나눠 쓰자”며 돈 가방을 들고 도망가면서 터져 나왔다. 터널 끝이 보이지 않는 절박한 상황 속에서 '1억'은 두 사람에게 기회가 됐다. 반대로 자신의 착오로 돈가방을 분실한 기준에게 '1억'은 위기 그 자체다. 3년씩이나 황사장의 노예 같은 삶을 살아왔는데, '1억'이란 빚까지 떠안게 될 수도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1억’은 이렇게 세 남녀의 욕망과 이해가 얽히게 된 계기가 된다.

 

#3. 아무리 가진 것 없어도, 작지만 분명한 '선택'

 

동식과 주영, 그리고 기준은 그렇게 1억이 든 돈가방을 둘러싸고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시작한다. 여기서 동식과 주영이 각각 타의 모범이 되어야 할 경찰과 교사를 준비하던 공시생이란 점은 아이러니하다. '분실된 돈은 가까운 지구대에 신고하는 것'이란 당연한 사실을 모르고 있지 않을 터. 그러나 공개된 포스터에는 정작 돈가방을 분실한 기준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어 돈의 행방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그날 밤, 이들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제작진은 “'원 나잇'은 욕망하기도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는 청춘들을 통해 아무리 가진 것이 없어도, 작지만 분명한 선택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UHD KBS 드라마스페셜 2020 마지막 작품 ‘원 나잇’은 오는 12월 24일 목요일 밤 11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이에 앞서 방송 당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 기자 간담회가 KBS 드라마 SNS 채널을 통해 중계된다. 연출을 맡은 이호PD를 비롯해, 배우 김성철, 김미수, 장성범이 참석,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해소해줄 예정이다. 이어 드라마스페셜 2020과 KBS 라디오의 특별한 콜라보의 일환으로, 같은 날 저녁 6시 KBS 쿨 FM (89.1㎒)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에 배우 김성철이 출연, ‘원 나잇’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전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