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올해 첫 종합검사 삼성증권…이르면 11일 착수
금감원, 올해 첫 종합검사 삼성증권…이르면 11일 착수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1.07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금융감독원이 이르면 오는 11일부터 삼성증권에 대한 종합검사에 착수한다. 이로써 삼성증권은 금감원이 올해 첫 종합검사에 나서는 금융회사가 될 전망이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국회 국정감사 기간에 제기된 의혹들을 바탕으로 금감원은 삼성증권에 대한 종합검사에 나서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사전검사를 완료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종합검사 착수 시점이 뒤로 밀렸다. 금감원은 일단 11일 종합검사에 나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코로나19 사태 추이에 따라 또 다시 검사가 지연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등 상황을 봐가면서 종합검사에 나설 것"이라면서 착수 시점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종합검사 기간은 3주이며, 검사 과정에서 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 금감원은 종합검사에 착수하게 되면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현장검사·비대면 검사 방식을 함께 활용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업무 전반을 비롯해 삼성증권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리테일 부문을 동원한 의혹,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들에게 총 100억원이 넘는 불법 대출을 해준 의혹 등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삼성증권에 대한 금감원의 종합검사는 지난 2013년 이후 7년 만이다. 2018년에는 '유령주식' 배당 입력 사고와 관련해 부분검사가 이뤄진 바 있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