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윤선우, 김태우에 납치됐다…안시하 만난 남궁민 '충격'(종합)
'낮과 밤' 윤선우, 김태우에 납치됐다…안시하 만난 남궁민 '충격'(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1.1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낮과 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낮과 밤' 윤선우가 김태우에게 납치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에서 문재웅(윤선우 분)은 오정환(김태우 분)에게 끌려갔다. 도정우(남궁민 분)는 조현희(안시하 분) 등장에 충격을 받았다.

이날 손민호(최진호 분)가 세 번째 아이 문재웅에게 예고 살인을 당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가운데 도정우는 비밀연구소를 꼭 찾겠다고 결심, 그 위치를 알아냈지만 연구를 위해 쓰이던 장소는 비어있었다. 조현희는 노트북 카메라를 통해 도정우를 지켜보고 있었다.

공혜원(김설현 분)은 우연히 만난 제이미 레이튼(이청아 분)에게 "오늘 밤 세번째 아이가 손민호를 죽일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경찰들은 문재웅을 잡기 위해 작전을 짰다. 이때 문재웅은 숨어 지내던 거처에서 장용식(장혁진 분)을 살해했다. 문재웅은 "내가 왜 둘을 죽이려는지 잊었냐. 지들 둘만 살려고 해서 죽이려는 거 아니냐. 손민호 돕는 거 내가 모를 줄 알았냐"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이내 문재웅은 피습을 당했다. 손민호는 "어째 약속 시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네. 그 장용식이 그러더라. 술에 약을 타 날 죽일 거라고"라는 말을 했다. 약속 장소에서 액자를 발견한 제이미 레이튼은 "장용식이 하얀밤 마을 생존자였다. 우리랑 같이 빠져나왔다. 세 번째 아이의 거처가 분명 건물 안에 있다"라며 확신했다. 경찰들은 문재웅이 숨어지내는 곳을 찾아나섰다. 건물 내부에서 알아낸 거처에서는 장용식이 숨진 채 발견됐다.

문재웅을 납치한 이는 오정환이었다. 오정환은 "내 아들 가지고 노니까 재밌었냐"라며 "그렇게 많은 사람 죽인 이유가 뭐냐. 복수를 하고 싶었던 건가"라고 물었다. 문재웅은 "너네 때문에 내 인생은 출발부터 잘못됐어. 그저 다른 아이들처럼 웃고 장난치고 평범하게 살 수 있던 내 인생을 너희가 이렇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오정환은 "재단 이사들을 예고 살인이란 방법으로 죽인 거 흥미로웠다. 아주 참신해"라고 했다.

이에 문재웅은 "네 아들도 그렇게 보냈어야 했는데"라고 비웃었다. 오정환은 그의 뺨을 때렸다. 그러면서 "장용식 대표 어디에 있어. 죽였냐. 안타깝네. 너한테서 그렇게 벗어나고 싶어했는데"라고 털어놨다. 앞서 장용식이 오정환에게 모든 사실을 알렸던 것. 문재웅은 주사를 맞고 정신을 잃었다.

하지만 이때 창고 불이 꺼졌고, 도정우가 나타났다. 그는 어둠 속에서 오정환의 부하들을 모두 해치웠다. 그러나 주현희가 나타나 "오랜만이네"라며 미소를 지었다. 도정우는 충격에 휩싸였다. '낮과 밤'은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