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통쾌한 돌직구 화법 통했다!
김혜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통쾌한 돌직구 화법 통했다!
  • 최선은
  • 승인 2021.01.2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R 이데아 제공
PR 이데아 제공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극본 채윤 연출 이동윤 제작 JTBC스튜디오)의 김혜인이 세대를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단숨에 등극했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선배, 립스틱'에서 김혜인은 직설적이고 남의 눈치도 보지 않는 캐릭터 강수미로 첫 등장했다. 동료들과 사내연애에 대해 이야기하며 "왜 연애는 같이 하고 여자만 더 피를 봐?"라고 당차게 주장하는 장면, 무능한 상사를 앞에 두고 꼬집는 말을 서슴없이 던지고 얻어먹기만 하는 동료에게는 "하여간 쏜다는 말은 절대 안 해"라며 돌직구 화법을 시전하는 등 방송 첫 주 만에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눈길을 끌었다.

 

상대의 오지랖에 오지랖이라고 제대로 지적할 줄 아는 강단과 무례한 직장 상사에게 참지 않고 갚아주는 용기는 장착한 캐릭터에 시청자의 눈길도 자연스레 옮겨졌다. 특히 자신의 일에 프로페셔널함을 보여줄 역할이라 그 매력은 더욱 배가되고 있는 상황. 김혜인이 이번 작품을 통해 세대를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