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남궁민, 또 한 번 증명해낸 믿보배의 저력! 마지막까지 일당백 하드캐리!
낮과 밤 남궁민, 또 한 번 증명해낸 믿보배의 저력! 마지막까지 일당백 하드캐리!
  • 최선은
  • 승인 2021.01.2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영상캡처
사진제공 - 영상캡처

 

열연으로 ‘낮과 밤’을 가득 메운 배우 남궁민. 시청률을 반등시킨 일등공인인 그가 마지막까지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믿보배의 저력을 보여줬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에서는 도정우(남궁민)가 드디어 백야 재단의 실체를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정우는 청와대 비서실장 오정환(김태우)를 협박해 알아낸 새 비밀연구소를 찾아갔다. 새로 만든 약물을 투약하려는 조현희(안시하), 공일도(김창완)와 대치하던 중 도정우에게 실험의 부작용으로 인한 뇌압상승이 일어나고 새로운 자아가 깨어나 놀라움을 안겼다. 그 역시 다른 하얀밤 아이들과 똑같이 해리성 인격장애를 겪고 있었던 것이다.

 

이에 도정우가 더욱 강력해지고, 악(惡)해진 모습으로 백야 재단과 얽힌 사람들을 모두 없애려는 모습을 보이며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이에 제이미 레이튼(이청아)과 공혜원(김설현)이 본모습을 되찾길 바라며 애원하자 도정우는 자신과 조현희만 남은 채 비밀연구소에서 모두를 내보냈다. 그리고 도정우는 비밀 연구소의 폭발로 인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그러나 드라마 말미에는, 1화 때 도정우가 표지판을 맞춰 범인을 잡은 유사한 장면과 함께 파란 사탕을 물고 있는 의문의 남자가 등장해 도정우가 살아있다고 상상할 수 있는 열린 결말을 내놓으면서 마지막까지 짜릿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남궁민은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인물 간의 실타래를 찬찬히 풀어나가는 도정우를 보다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자신이 만든 공식으로 인해 아이들이 실험에 이용당했다 목숨을 잃었다는 죄책감과 어른들의 일그러진 욕망에 대한 분노, 진실을 밝히려는 정의감 등 복합적인 감정들을 넘치지 않게 조절하되 점층적으로 그려냄으로써 도정우 캐릭터를 단단히 구축해냈다.

 

특히, 두통 후 또 다른 자아인 괴물로 순식간에 변신하는 모습과 더불어 죄책감을 모르는 조현희 향한 분노와 원망을 세세하면서도 깊은 감정 연기로 표현해내 감탄을 자아내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연기의 톤을 자유자재로 바꿔가며 인물을 보다 입체적으로 매력 있게 그려내며 인물의 서사를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써내려갔다.

 

감정신이면 감정신, 액션신이면 액션신 모든 장면에서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사로잡은 남궁민. 지난 15회에서는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뒷심을 발휘하는 저력을 펼쳤고, 하얀밤 마을의 긴 서사를 풀어낸 남궁민에게 ‘역시 남궁민’이라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남궁민은 ‘낮과 밤’ 종영 후 바로 차가작 MBC 드라마 ‘검은 태양’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