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05:00 (토)
'크라임 퍼즐' 오초희 "감사하고 행복...떠나보내기 아쉬워" 종영 소감
'크라임 퍼즐' 오초희 "감사하고 행복...떠나보내기 아쉬워" 종영 소감
  • 정시환 기자
  • 승인 2021.12.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크라임 퍼즐' 방송화면 캡처, 우주웍스
사진='크라임 퍼즐' 방송화면 캡처, 우주웍스

 

[스페셜타임스 정시환 기자] 배우 오초희가 '크라임 퍼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초희는 30일 올레tv x seezn 오리지널 시리즈 '크라임 퍼즐'(극본 최종길, 연출 김상훈) 종영과 관련해 "정말 감사하고 행복한 작품이었다. 이렇게 떠나보내려니 너무 아쉽고 섭섭하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크라임 퍼즐'은 살인을 자백한 범죄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 분)의 진실 추격 스릴러로, 오초희는 극중 프라이빗 사교클럽 대표 박정하(송선미 분)의 오른팔 서미진 역을 소화했다.

 

특히 서미진(오초희 분)은 사교클럽의 어둡고 은밀한 일들을 직접 해결하고 다니는 인물로, 감정 폭발이나 액션 장면 등이 도드라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오초희는 "처음으로 누군가에게 소리도 지르고, 때려보기도 했다"며 "심적 부담이 컸는데, 지나고 나니 재미있는 추억이다. 손이 좀 매운 편이라 함께 호흡한 배우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힘든 장르의 작품인 탓에 현장 분위기가 좋기가 쉽지 않다. 그럼에도 감독님 이하 스태프, 그리고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주시고 배려해주신 덕분에 항상 즐겁고 행복한 촬영이 될 수 있었다. 감사하고 존경스럽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미진이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입맛도 없고 날마다 운동만 반복해 살이 엄청 빠졌다. 당분간 잘 먹으며 건강을 회복할 계획"이라며 "차기작에서는 밝고 즐거운 캐릭터도 만나보고 싶다. 주어진 캐릭터에 항상 최선을 다하고 싶다"라고 '크라임 퍼즐'과 시청자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