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13:30 (수)
경기도, 코로나 위기 속 빛난 경기 FTA활용 화상 통상촉진단, 아세안서 수출 ‘월척’
경기도, 코로나 위기 속 빛난 경기 FTA활용 화상 통상촉진단, 아세안서 수출 ‘월척’
  • 이정목
  • 승인 2021.12.06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어려움 속 해외 신규 바이어 상담기회 제공 호평
2021 경기도 FTA 통상촉진단(아세안) 운영성과

[스페셜타임스 이정목] 경기도는 도내 수출기업으로 구성된 온라인 통상촉진단을 11월 16일부터 12월 3일까지 약 3주간 필리핀,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아세안 4개국을 대상으로 수원 벨류하이엔드호텔에서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필리핀-태국」 통상촉진단은 17개 사,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통상촉진단은 14개 사를 지원해 총 116건 1,049만 달러(한화 124억 원 상당)의 수출 상담과 367만 달러(한화 43억 원 상당)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

도는 해당 진출지역의 시장성 평가를 통해 아세안 시장에서 수요가 많은 생활용품,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등의 품목의 기업을 중점 선정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활성화된 비대면 수출의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제품 샘플 및 외국어 카탈로그를 현지 배송하고 추가 상담도 지원하여 수출상담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방위적 지원을 펼쳤다.

특히 경기지역FTA활용지원센터의 ‘무료 FTA컨설팅’을 지원한 결과, 참가기업들은 FTA 특혜관세 활용으로 높아진 수출경쟁력에 감사를 표했다.

건강기능식품 전문 제조기업 A사는 현지 바이어의 큰 관심 아래 상담을 진행했고 추후 샘플 공유 및 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A사 관계자는 “질 높은 바이어 매칭으로 진지한 상담이 이뤄져 만족스러운 상담을 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을 지원해줬으면 한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화장품 전문 제조기업 B사는 인도네시아 현지 바이어로부터 제품경쟁력을 인정받아 6개 사와 총 108만 달러의 계약상담을 추진했고, 바이어 요청으로 제품 샘플도 발송할 예정이다.

B사 관계자는 “코로나 상황에서 현지 바이어를 찾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어려운 상황 속 적극 지원해 준 데 감사하다”며 “경기도의 FTA활용 컨설팅을 통해 협정 세율을 적용하여 바이어에게 실익을 강조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점이 매우 좋았다”며 코로나 시대에 화상상담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올해 FTA를 활용한 화상 통상촉진단은 코로나19로 어려운 통상황경 속에서도 인도, 베트남 등 8개국을 대상으로 총 6회 운영하여 84개 사에 대한 해외판로를 지원했다. 이후로도 지속적인 현지 샘플발송 및 추가적인 수출논의가 있어 실질적인 수출성과가 기대된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많은 수출업체가 신규 바이어 발굴 및 판로 개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비대면 사업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도내 기업과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내년에도 다양하고 발 빠른 지원을 통해 경기도 수출 확대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도는 내년에 국제 통상환경 변화에 맞춰 탄소중립 품목으로 구성된 통상촉진단 운영 등 급변하는 경제·산업 환경을 고려해 전 세계 유망지역에 대한 판로개척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