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13:40 (수)
동작구, 중앙대 앞 흑석로˙˙˙보행자 중심 환경으로 재탄생
동작구, 중앙대 앞 흑석로˙˙˙보행자 중심 환경으로 재탄생
  • 최선은
  • 승인 2021.12.0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주민과 중앙대 학생 등이 주로 이용하는 흑석로 일대 도로 포장 모습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동작구가 중앙대학교 캠퍼스타운 사업의 지역상생을 위한 세부 실행계획인 ‘흑석로 창업문화가로 조성 사업’을 이달 초 모두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흑석동 중앙대학교 주변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차량 중심의 복잡한 가로 환경을 ‘사람 중심’으로 바꿔, 주민과 학생들이 마음 놓고 거닐 수 있는 보행환경을 조성하고자 추진했다.

도로 정비 구간은 ▲흑석로1ㆍ2구간(중앙대병원 앞 횡단보도~중앙대 정문 앞) 430m ▲흑석로10길(중대부속초등학교 학생들의 통학로) 140m 도로변으로 지난 7월부터 본격 착공에 들어갔다.

먼저, 유동인구가 많은 흑석로1구간(중앙대병원 앞 횡단보도~중앙대 중문)은 ▲기존의 좁은 보도 확장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차도 미끄럼방지 포장 등을 적용했다.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이용하는 흑석로2구간(중앙대 정문 앞)에는 보행자 중심의 도로 환경이 되도록 ▲차도 축소 및 보도 확대 ▲차량속도 저감 기법을 도입하였다.

더불어, 인근 초등학생들의 주 통학로인 흑석로10길은 ▲차도 미끄럼방지 포장 ▲주변 환경을 저해하는 노후 화단 재정비 등으로 안전한 통학로가 되도록 했다.

백원기 도로관리과장은 “이번 흑석로 창업문화가로 조성사업으로 오랜 기간 주민과 학생들의 보행안전을 위협했던 도로환경을 개선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힘썼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중앙대학교 캠퍼스타운 사업에 2019년부터 4년 간 총 100억 원을 투입하여, 대학과 지역사회를 연계한 청년창업 공간 마련 및 청년 창업가 육성 등 다양한 세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