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04:00 (수)
충북도,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충북도,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이정목
  • 승인 2021.12.06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 청성면․영동 추풍령면 일원 173억원 투자, 인구유입 기대
충북도청 전경

[스페셜타임스 이정목] 충북도는 6일(11시 10분) 도청 소회의실에서 옥천군, 영동군,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김재종 옥천군수, 이호 영동부군수,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8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농산어촌 주거플랫폼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된 옥천군 ‘청성면 산성문화마을 주거플랫폼 구축사업’, 영동군 ‘추풍삼색 프로젝트’ 등 2개 사업의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관계기관 간 협력사항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번에 추진될 옥천군 ‘청성면 산성문화마을 주거플랫폼 구축사업’은 총사업비 92억2천8백만원, 사업규모 6,152㎡에 청성초등학교 교육이주자를 위한 주거와 생활 SOC 공급(복합문화센터 등), 청산산업단지와 연계한일자리를 제공 등을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초등학교 전학생을 유치하고자 공공임대주택(15호)을 제공하고 복지센터, 주차장, 친환경숲속놀이터 등 정주여건을 조성하여 폐교 위기의 초등학교를 살리고 인구를 유입시켜 지역공동체 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의 효과가 예상된다.

영동군 ‘추풍삼색 프로젝트’ 또한 학생 감소에 직면한 추풍령 초·중학교 활성화 및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총사업비 80억9천5백만원, 사업규모 9,982㎡에 공공임대주택(20호), 복합문화센터, 안전 통학거리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추풍령면의 활력 제고와 인구 증가가 기대된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남부권인 옥천․영동군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여,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및 인구 유입에 크게 기여 할 수 있게 됐다”며 “협약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