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장기간 성폭행, 재력가 접대 강요...“나는 장진성의 노리개였다”
스트레이트 장기간 성폭행, 재력가 접대 강요...“나는 장진성의 노리개였다”
  • 최선은
  • 승인 2021.01.2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사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오늘 24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유명 탈북 작가 장진성 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북한의 시인이자 작가로, 대남선전기구인 통일전선부에서 일하다 2004년 탈북한 장진성 씨.

 

탈북 뒤 집필한 <내 딸을 백 원에 팔았습니다.>, <친애하자는 지도자> 등은 한국 작가들 가운데 해외 판매량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있고 영국 옥스퍼드 문학상을 수상했을 만큼 해외에서 유명한 탈북인사다. 

 

한 탈북 여성이 ‘스트레이트’ 취재진에게 장진성 씨에게 당했던 수년간의 성폭력 피해사실을 털어놨다.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한 이 여성은 장씨가 자신을 5년 전 부터 성폭행했다고 했다. 그리고 장진성 씨가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재력가들과 잠자리를 함께하도록 강요해 그 지시에 따랐다고 폭로했다. 남한에 아무런 연고가 없던 자신은 탈북민 사회에서 유력인사였던 장진성 씨에게 감히 맞서겠다는 생각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몇 차례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한 끝에 더 이상 노리개 같은 삶을 살 수 없어 용기를 내 ‘스트레이트’ 취재진을 만났다. 

 

‘스트레이트’는 장진성 씨, 그리고 이 여성이 접대했다고 밝힌 재력가 남성들을 추적해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취재진이 직 간접적으로 접촉한 남성들은 이 여성의 주장을 모두 강력 부인했다. 과연 진실은 무엇인지 ‘스트레이트’가 집중 취재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