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김정현♥신혜선, 목숨 구한 후 재회…입궁 성공할까(종합)
'철인왕후' 김정현♥신혜선, 목숨 구한 후 재회…입궁 성공할까(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2.14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인왕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철인왕후' 김정현과 신혜선이 입궁을 시도했다. 두 사람은 입궁에 성공해 다시 자리를 되찾을 수 있을까.

13일 오후 방송된 tvN 드라마 '철인왕후'(극본 박계옥 최아일 연출 윤성식 장양호)에서는 재회한 후 수랏간에 들어가는 수레를 통해 재입궁을 시도하는 철종(김정현 분)과 김소용(신혜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인은 김소용이 자신의 동생 김소용이 아님을 알고 그의 목을 졸랐다. 그는 소용에게 "너는 누구냐 대체 소용이에게 무슨 짓을 한 것이냐"라고 물었고 소용의 몸 속 봉환은 "나는 아무 짓도 안 했어 그냥 눈 떠보니까 이 여자 몸에 들어왔있었다"고 답했다.

병인은 자신과 소용의 일을 다 기억하는 봉환을 보고 마음을 바꿨고, 병사들이 모여들자 칼을 꺼내 소용을 지키기 시작했다.

 

 

 

'철인왕후' 캡처 © 뉴스1

 

그는 소용에게 손을 내밀며 "일어서라 여기서 죽고싶지 않다면, 무사히 빠져나갈 때까지만 내 손을 잡거라, 기억이 있다면 네 안에 소용이 아직 있는 거다, 그러니 살아라,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병인은 소용의 손을 잡고 도망을 쳤고, 병사들은 두 사람의 뒤를 쫓았다. 병사들을 따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탈을 쓴 괴한이 두 사람에게 칼을 겨눴다. 병인의 양아버지인 김좌근(김태우 분)이 보낸 자였다.

병인과 소용은 힘을 합쳤지만, 결국 병인이 밀리고 말았다. 소용이 돌을 던져 괴한을 쓰러트린 사이 두 사람은 다시 도망쳤지만, 이는 아주 잠깐이었다. 병인은 자신이 갖고 있는 문서를 문서를 주며 "역모를 꾀한 자들의 이름이 적힌 통문이다, 이걸로 너를 지켜라"라고 말했다.

또한 "어릴 적 나와 숨바꼭질 하던 것도 기억이 나느나, 열을 셀 동안 시간을 줄테니 도망 가거라"라며 소용을 도망치게 했다.

힘껏 도망치던 소용은 자신의 뒤에서 병인이 죽음을 맞이하는 것을 보았다. 병인은 소용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죽음을 맞이했다.

 

 

 

 

'철인왕후' 캡처 © 뉴스1

 

소용은 자신 때문에 모두가 죽었다는 생각을 하며 절망했다. 산 속에서 홀로 도망치던 그는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불빛을 보며 "그래 잡아가라, 어차피 다 끝났다"라고 절규했다.

하지만 다가온 불빛의 주인은 철종이었다. 철종은 최상궁과 홍연이까지 죽었다며 우는 소용에게 두 사람의 생존 소식을 알렸고, 동비들의 집결소에서 이들과 재회했다.

부상 당한 소용을 치료해주던 철종은 "중전은 항시 나를 놀라게 하는군요"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에 소용은 "안 올 수 없었어, 네가 궁에 없으니까, 정전된 것처럼 사방이 온통 암흑이더라"라고 말했고, 철종은 "설명하지 않아도 압니다, 중전의 마음, 나도 같았으니까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철종은 "보고싶었소, 다친 몸보다 마음이 더 아플 만큼"이라며 "다시는 중전을 홀로 두지 않겠소, 미안하오"라고 말했고, 소용에게 입을 맞췄다. 철종과 소용은 다음날 서로를 챙기며 애틋해진 모습을 보였다.

그 사이 폐빈 조씨(설인아 분)는 '왕은 죽지 않았다'는 내용의 방을 곳곳에 붙이며 소용의 부탁대로 움직였다. 한양 내에는 왕이 살아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고, 대신들은 즉위식이 이뤄지고 난 후에 누구의 줄을 타야할지를 고민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철인왕후' 캡처 © 뉴스1

 

소용과 철종은 동비들의 도움을 받아 다시 궁궐에 들어가 정권을 잡기 위한 준비를 했다. 마침 철종이 죽은 줄 알고 희망을 잃은 대령 숙수 만복(김인권 분)이 합류했고, 이들은 식재료를 운반하는 통로를 이용해 막혀있는 성문을 뚫고 들어갈 방법을 고심했다. 철종은 궁궐에 돌아가 자신의 자리를 찾게 된다면 소용에게 배운대로 백성들이 왕을 뽑는 투표를 하는 등 정치에 변화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철종은 "중전이 정말 미래에서 왔다면 이 싸움의 결말도 알겠군요, 어떻게 됩니까?"라고 물었고, 소용은 "넌 질거야, 하지만 난 너한테 모든 걸 걸거야, 어차피 이번 생은 망했으니까
모든 걸 걸어봤자 별 게 없어, 너에게 올인했지"라고 답했다.

이에 철종은 "그러면 나는 실패하더라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운명이라는 놈이 지긋지긋해할만큼. 순순히 잡아먹히지는 않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