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회장 후보 김정태·함영주 등 4명…김정태 1년 연임 무게(종합)
하나금융 회장 후보 김정태·함영주 등 4명…김정태 1년 연임 무게(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02.1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하나금융지주가 차기 회장 후보로 김정태 현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등 4명을 확정했다. 김정태 회장의 1년 연임에 무게가 실린다.

15일 하나금융에 따르면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회의를 열고 심층 평가를 거친 후 회장 최종 후보군(Short List)을 내부 인사 3명, 외부 인사 1명 등 총 4명으로 압축했다.

회추위는 지난 1월 써치펌 선정 후 내부 인사 9명, 외부 인사 5명 등 총 14명의 후보군(Long List)을 정한 바 있으며 이날 최종 후보군을 확정했다.

회추위는 후보들에 대한 면밀한 검증을 위해 비전과 중장기 경영전략, 기업가 정신, 경력, 전문성, 글로벌 마인드, 네트워크 등 회추위에서 사전에 정한 세부 평가 기준에 따라 최종 후보군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윤성복 하나금융지주 회추위 위원장은 "대표이사 회장 경영승계 계획과 후보추천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최종 후보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종 후보군으로 4명의 인사가 압축됐지만 김 회장의 1년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당초 김 회장의 연임 가능성은 작았다. 김 회장 스스로 연임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온 까닭이다. 하나금융 안팎에서도 이를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차기 회장 후보군이 법률 리스크에 노출되면서 회추위의 고심이 깊어진 것으로 보인다.

그간 유력 후보로 꼽혀왔던 함영주 부회장은 채용비리 1심 재판이 진행되고 있고 DLF 불완전판매로 금융당국의 중징계를 받은 후 현재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윤성복 회추위 위원장도 "회추위는 최종 후보군 선정에 있어 하나금융의 조직 안정을 꾀하기 위한 후보들을 포함시켰다"고 전했다.

결국 김 회장도 회사 안정을 위해서 재신임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이 연임하더라도 임기는 1년이다. 하나금융 지배구조 내부규범에 따르면 회장의 나이는 만 70세를 넘길 수 없게 돼 있다. 김 회장은 올해 만 69세다.

회추위는 향후 최종 후보군에 대한 심층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를 확정할 방침이다.

specialtimes@speci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