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전약품, 소재기술연구소 설립 통해 케미컬토탈솔루션(CTS) 기업으로 도약
국전약품, 소재기술연구소 설립 통해 케미컬토탈솔루션(CTS) 기업으로 도약
  • 최선은
  • 승인 2021.02.1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자료: 국전약품 소재기술연구소 개소 행사
사진 자료: 국전약품 소재기술연구소 개소 행사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코스닥 상장사 ㈜국전약품(대표이사 홍종호, 307750)이 ‘소재기술연구소’를 개소하고 전자소재 신규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국전약품은 회사의 신사업인 전자소재 연구를 위해 경기도 화성시 향납읍에 약 1,669m²(500평) 규모의 ‘소재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통합 R&D(연구개발)센터 역할을 수행하는 해당 연구소를 통해, 향후 전자소재 및 화장품 원료 등 필수소재 분야 전체로 진입 시장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국전약품은 주요 사업인 원료의약품 개발에서 기본이 되는 화학 합성 부분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어, 기본 화학 합성 기술이 유사한 소재 업계에서도 그 노하우와 경쟁력을 인정 받고 있다. 현재 전자소재 분야에서 국내 유수의 기업과 협업을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CTS(Chemical Total Solution)기업으로서 지속 성장해나간다는 목표다.

 

국전약품 홍종호 대표이사는 “이번 소재사업을 위한 연구소 신설 프로젝트는 향후 시장 변화에 유연하기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라며 “전자소재와 화장품 원료 영역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전약품은 코로나19 치료제 원료로 주목받고 있는 나파모스타트를 코로나19 팬데믹 전부터 생산했던 업체로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다. 회사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속해서 우상향하고 있으며, 향후 소재사업 부분에서도 성장이 기대됨에 따라 실적 자신감을 높이고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