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톡톡 튀는 배우 조미령과 함께한 '전북 익산' 미식 투어! 미혼 아닌 '비혼' 택한 그 사연은?
백반기행, 톡톡 튀는 배우 조미령과 함께한 '전북 익산' 미식 투어! 미혼 아닌 '비혼' 택한 그 사연은?
  • 최선은
  • 승인 2021.03.05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사진=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스페셜타임스 최선은 기자] 오늘(5일) 밤 8시 방송되는 TV조선<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주는 배우 조미령과 함께, '백제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전북 익산의 맛집을 찾아 나선다. 조미령이 '비혼'을 택한(?) 사연이 공개된다.

 

싱글 라이프를 즐기고 있는 조미령도 "한때는 결혼을 꿈꿨었다"면서 식객 허영만에게 털어놓으며 "마음처럼 되지 않아,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고 고백해 귀를 기울이게 했다. 하지만 조미령은 "돌아온 친구의 대답에 결혼을 포기했다"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미령이 '비혼'을 택하게 된 친구의 대답은 무엇이었을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객 허영만과 조미령은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비주얼의 왕만두와 찐빵이 있다고 해서 발걸음 한다. 익산에서 나고 자란 중년이라면 누구나 그 맛을 기억하는 추억 어린 집이라고. 일반 만두와는 다른 쫄깃한 피와 색다른 맛의 만두가 두 식객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특히 고기와 적절한 비율로 배합해 만든 '무'가 맛의 핵심이다. 아삭하게 씹히는 독특한 식감의 만두소에 두 식객은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평소 요리에 관심이 많아 '조장금'이라고도 불리는 조미령은 음식을 맛본 뒤 재료를 척척 유추해 식객 허영만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음식 재료 맞추기'에 나서며 때아닌 '신경전(?)'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식객을 긴장시킨 조미령의 '절대 미각'이 공개된다. 이런 가운데, 조미령과 절친한 사이인 배우 손현주가 '미령이 남자 소개해 주세요!'라며 문자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조미령과 함께한 익산 미식 투어는 오늘(5일) 밤 8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