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04:10 (토)
'41년만에 최저' 서울 -15.5도…속초·창원·동두천도 기록 경신(종합)
'41년만에 최저' 서울 -15.5도…속초·창원·동두천도 기록 경신(종합)
  • 스페셜타임즈
  • 승인 2021.12.2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년만의 12월 최강 한파가 찾아온 26일 서울 명동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12.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일요일인 2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는 등 전국이 추운 날씨를 보였다. 특히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동부 등은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서쪽에서 계속해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전라권 서부와 남해안,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이날 서울은 최저기온이 영하 15.5도까지 떨어졌다. 이는 영하 16.2도를 기록한 1980년 12월29일 이후 4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강원 속초시 역시 영하 14.9도로 1979년 12월27일 영하 14.7도를 기록한 뒤 42년 만에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경남 창원시도 2005년 12월18일 영하 10.1도보다 낮은 영하 10.3도를 기록해 16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으며, 동두천도 기존 영하 17.2도(2000년 12월26일)보다 낮은 영하 17.3도를 나타냈다.

이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면서 추위는 계속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Δ서울 -7.6도 Δ인천 -7.9도 Δ춘천 -6.1도 Δ강릉 -2.8도 Δ대전 -5도 Δ전주 -4도 Δ광주 -1.3도 Δ대구 -3.5도 Δ부산 -1.2도 Δ제주 1.5도다.

이번 추위는 27일부터 낮 기온이 서서히 오르면서 28일에는 평년 기온을 회복해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전라 서해안, 울릉도·독도를 중심으로 27일까지 강한 눈이 내리는 곳도 있어 눈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예상 적성량은 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 5~20㎝, 전라 서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2~7㎝, 충남권·전라권 서부 내륙·서해5도 1~3㎝, 경기 남부(평택·안성) 1㎝ 내외다.

jjubika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